"검찰개혁 완수" vs "문재인 대통령 사죄해야"

정의종·김연태 기자

발행일 2019-10-15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민주·평화당등 "사법개혁 진행을"
한국당 "분열 유발… 직접 사과를"
입장 갈린 정치권 또 다른 갈등예고

여야는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전격 사퇴를 놓고 엇갈린 입장을 표출하며, 향후 정국에서의 또 다른 갈등을 예고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조 장관이 못 다한 검찰개혁을 책임지고 마무리하겠다며 검찰을 정조준 한 반면, 자유한국당은 국민분열의 원인이 됐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하는 등 공세를 이어갔다.

민주당은 이날 검찰개혁을 반드시 완수하겠다는 각오를 되새겼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기득권 세력의 저항과 어려움 속에서 어느 정부도 하지 못한 검찰개혁 제도화를 여기까지 끌고 온 것도 조 장관의 노력과 역할이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이어 "이 과정을 통해 검찰개혁의 필요성과 절실함이 분명히 드러났다"며 "이제 혼란과 갈등을 넘어 검찰개혁을 반드시 완수해야 할 때다. 민주당은 책임지고 검찰개혁의 제도화를 기필코 마무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또 야당을 겨냥해 "야당도 결단할 때다. 광장의 목소리와 요구를 검찰개혁의 완성, 경제와 민생에 전념하라는 명령으로 받아들이고 정치 본연의 역할과 의무를 다할 때"라며 "국회선진화법 위반 수사에 당당히 임하고, 국회 계류 중인 사법개혁과 선거제도 개혁에도 성실히 나설 것을 엄중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의 표명에 대해 "그동안 가족의 수사를 방해하며 법치를 무너뜨리고, 국민을 기만해 온 조국의 사퇴는 지금도 때가 늦었다"는 반응을 보였다.

당 지도부는 '사필귀정', '만시지탄'이라는 표현을 써가며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했다.

황교안 대표는 김성원 대변인이 대독한 입장문을 통해 "지난 조국의 35일, 우리 국민은 참을 수 없는 분노로 이 정권 위선과 거짓의 진면목을 보았다"며 "이제 문재인 대통령의 차례다. 국민적 상처와 분노, 국가적 혼란을 불러온 인사참사, 사법파괴, 헌정 유린에 대해 대통령이 국민 앞에 직접 통렬하게 사죄해야 한다"고 일갈했다.

앞서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조국 전 민정수석으로 촉발된 조국 사태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며 "그동안 국론을 분열시키고 국민을 우습게 여겼던 이 정권이 이 부분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고 가세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도 입장문을 통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국민의 목소리를 들어 늦게나마 사퇴를 결정한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 전 장관이 강조한 검찰개혁은 물론 조 전 장관에게 제기된 의혹들에 대한 수사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진행돼야 한다"며 "이번 사태를 계기로 드러난 기득권 계층의 특권과 반칙이 계속 이어지지 않도록 입법과 제도 차원에서 공정과 정의를 세우는 방법이 고민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상진 정의당 대변인은 "이제 정치권은 조국의 시간을 멈추고, 검찰개혁을 위한 국회의 시간을 열어야 한다"고 했고,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이제) 패스트트랙에 올려진 선거제 개혁안과 사법 개혁안이 한 치의 차질없이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의종·김연태기자 kyt@kyeongin.com

정의종·김연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