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핸드볼 인천시청 유니폼 입는 김한령

신인 드래프트서 전체 3순위 지명

임승재 기자

발행일 2019-10-15 제1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김한령
여자핸드볼 실업팀 인천시청이 14일 신인 드래프트에서 뽑은 김한령(일신여고)이 조한준 인천시청 감독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핸드볼협회 제공

여자핸드볼 실업팀 인천시청이 김한령(일신여고)을 선택했다.

김한령은 14일 서울 강남구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20년 여자 실업 핸드볼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3순위(1라운드)로 인천시청의 지명을 받았다.

인천시청은 김한령과 함께 고현아(인천여고)도 영입했다. 이날 드래프트에 참가한 19명의 고졸 예정 선수들이 모두 실업팀에 지명됐다.

이렇게 100% 지명률이 나온 것은 2012년 여자핸드볼 신인 드래프트 제도가 도입된 이래 이번이 처음이다.

한편 우빛나(황지정보산업고)가 전체 1순위로 서울시청 유니폼을 입게 됐다.

그는 2017년 18세 이하 대표팀에 선발돼 아시아선수권 우승을 이끌었으며, 지난해 19세 이하 세계선수권에선 4강 진출의 주역으로 활약했다. 우빛나는 최근 열린 전국중고선수권대회에서도 황지정보산업고 우승을 견인하며 최우수선수로 뽑힌 바 있다.

/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

임승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