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북항 TOC '줄어든 벌크화물' 눈치싸움

김주엽 기자

발행일 2019-10-15 제1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CJ대한통운, 원당 북항 자사부두처리 추진 '내항 주주사 합의' 탓 불발
수년째 물동량 감소 영향 운영난… 지속적인 하역물량 이동 시도 우려


인천항 벌크 물동량이 큰 폭으로 줄면서 화물 하역 장소를 놓고 인천항 부두운영사(TOC) 간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다.

14일 인천지방해양수산청에 따르면 인천해수청은 지난 10일 인천항운노동조합, 인천항만공사, 인천항 TOC들과 회의를 했다. CJ대한통운이 내항에서 처리하던 원당 물량 일부를 북항에 있는 자사 부두에서 하역하겠다는 뜻을 밝혔기 때문이다.

인천 내항 9개 TOC는 지난해 7월 통합법인(인천내항부두운영)을 출범하면서 내항 물동량 유지를 위해 내항에 들어오는 선박을 인천항 내 다른 부두로 배치하지 않기로 합의했다. CJ대한통운이 내항 화물을 북항 자사 부두에서 하역할 경우 합의를 위반하는 셈이다.

인천내항부두운영은 기존에 내항에서 부두를 운영하던 선광, CJ대한통운, 영진공사 등 9개 TOC가 주주로 참여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 인천해수청과 인천내항부두운영 측은 합의 준수를 CJ대한통운에 요구했고, 인천항 하역 시장의 혼란을 우려한 인천항운노조는 원당 하역 작업을 거부했다. CJ대한통운이 기존 입장을 바꿔 14일 오전 내항에 화물을 내리면서 TOC 간 신경전은 일단락됐다.

하지만 인천항의 벌크 물동량이 줄고 있어 또다시 갈등이 발생할 수 있다.

CJ대한통운이 원당 화물을 북항에서 하역하려고 했던 이유는 인천항 벌크 화물을 처리하는 북항 물동량이 몇 년째 고전을 면하지 못하고 있어서다.

인천항만공사에 따르면 북항 물동량은 2016년 875만4천604t에서 지난해 839만3천976t으로 4.1% 감소했다.

특히, CJ대한통운이 운영하는 북항 대한통운부두 물동량은 지난해 66만8천119t으로, 2016년(105만4천810t)과 비교해 36.7%나 줄었다.

CJ대한통운은 회의에서 "북항 물동량 감소로 부두 운영이 계속 어려워지고 있어서 내항 화물 일부를 (북항으로) 가져올 수밖에 없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북항 물동량 감소세가 계속된다면 앞으로 내항 화물을 북항으로 옮기려는 시도가 계속될 수 있다는 점이다. 주주로 참여하는 내항에서 하역하는 것보다 자사 부두에서 화물을 처리하는 것이 TOC 입장에선 영업이익이 더 크기 때문이다. 인천내항부두운영 주주사 대부분은 북항 부두 운영권을 가지고 있다.

인천항만업계 관계자는 "내항 물동량이 다른 부두로 계속 옮겨지면 TOC 통합 이전보다 화물이 더 줄어들게 되고, 내항은 결국 고사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인천해수청 관계자는 "내항 주주사들이 자체적으로 합의한 사안이기 때문에 정부가 개입할 것은 많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인천해수청이 중재할 부분이 있다면 업계의 의견을 적절히 수렴할 것"이라고 했다.

/김주엽기자 kjy86@kyeongin.com

김주엽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