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장관 사퇴하자… 정경심 교수, 檢 조사중 귀가

조서 열람도 안해… 추가소환 예정

손성배 기자

발행일 2019-10-15 제7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조국(54)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14일 다섯번째 검찰 조사 도중 중단을 요청하고 귀가했다. 이날 오후 조 장관의 사퇴 소식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고형곤)는 이날 오전 9시 30분부터 정 교수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그러나 정 교수가 조 장관의 전격 사퇴 소식이 보도된 오후 2시 이후 조사 중단을 요청함에 따라 오후 3시 15분께 귀가 조치됐다.

정 교수는 이날 조서 열람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 교수는 건강상 이유로 오후 5시께 귀가했던 지난 3일을 제외한 모든 조사에서 조서 열람을 꼼꼼히 마치고서 밤늦게 귀가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정 교수를 추가 소환해 조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정 교수의 자산관리를 도와온 한국투자증권 김경록(37) 차장은 조 장관의 인사청문회가 열린 지난달 6일 자신의 승용차에 있던 정 교수의 노트북 가방을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정 교수에게 전달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검찰은 노트북에 정 교수 관련 의혹을 입증할 만한 자료가 담겨있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정 교수에 대한 추가 조사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손성배기자 son@kyeongin.com

손성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