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곤 경감' 뒤플로등 3명 노벨경제학상 공동 수상

연합뉴스

발행일 2019-10-15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03
(왼쪽부터)에스테르 뒤플로·마이클 크레이머·아브히지트 바네르지

올해 노벨경제학상의 영예는 에스테르 뒤플로(47)와 마이클 크레이머(55), 아브히지트 바네르지(58) 등 3명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14일(현지시간) 2019년 제51회 노벨경제학상 수상자를 이같이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뒤플로는 노벨경제학상을 수상한 두 번째 여성이자, 역대 최연소 노벨경제학상 수상자로 기록됐다. 뒤플로와 바네르지는 매사추세츠 공과대학 교수이고 크레이머는 하버드대학 교수이다.

노벨위원회는 수상 이유에 대해 세계 빈곤 경감을 위한 이들의 실험적 접근으로 빈곤과 싸우는 우리의 능력이 향상됐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