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2' 김학범호, 우즈베키스탄에 1-2 역전패… 정우영 선제골

유송희 기자

입력 2019-10-14 22:19:5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01401001001400047621.jpg
14일 충남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남자 22세 이하 축구대표팀 대한민국과 우즈베키스탄의 친선경기에서 정우영이 첫골을 넣고 김대원(14번)과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0년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김학범호가 우즈베키스탄과 2차 평가전에서 역전패를 당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은 14일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진행된 우즈베키스탄 U-22 대표팀과 두 번째 평가전에서 전반 30분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의 선제골로 앞섰으나, 후반 보비르 아브디칼리코프와 야수르벡 야크시바예프에게 연속골을 내주면서 1-2로 패배했다.

이로써 지난 11일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1차 평가전에서 김재우(부천), 오세훈(아산), 김진규(부산)의 연속골로 3-1 역전승을 거둔 대표팀은 1승 1패로 우즈베키스탄과의 친선전 일정을 마쳤다.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은 도쿄올림픽 최종예선을 겸해 오는 2020년 1월 태국에서 진행되는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한 조에 포함됐다. 이 때문에 조 추첨 전 합의한 이번 두 차례 경기는 평가전 이상의 의미를 갖게 됐다.

김학범 감독은 1차전과 2차전 선발 출전 선수 명단을 완전히 다르게 구성해 실험하면서도 전력 노출은 피했다.

또한 스리백을 점검하기 위해 3-4-1-2 포메이션으로 경기를 시작했다가 상대 선수의 퇴장으로 변화를 줬던 1차전과 달리 2차전은 김학범호의 주 포메이션인 4-2-3-1을 처음부터 진행했다.

최전방 원톱에 조규성(안양)을 배치하고 2선에는 좌우에 김대원(대구)과 정우영, 중앙에 정승원(대구)을 세웠다.

중앙 미드필더는 한찬희(전남)와 김준범(경남)이 자리했으며, 포백 수비는 센터백 차오연(한양대)과 이상민(나가사키), 좌우 풀백 김진야(인천)와 이유현(전남)으로 구성됐다. 골키퍼는 허자웅(청주대)이 낙점됐다.

반면 우즈베키스탄에서는 1차전에서 선제골을 넣었던 공격수 야크시바예프 등 7명이 2차전에도 선발됐다. 1차전에서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했던 미드필더 오이벡 루스타모프도 우즈베키스탄 측의 요청을 우리 팀이 받아들여 이날 선발 출전했다.

한국은 2선 공격수들의 유기적인 플레이로 여러 번 위협적인 장면을 선보였다.

김대원은 경기가 시작하자마자 상대 최종 수비라인을 꿰뚫는 패스를 날렸으나, 정우영의 첫 볼 터치가 매끄럽지 못해 기회를 놓쳤다.

전반 13분 김대원의 코너킥에 이은 정우영의 오른발 논스톱 슛은 상대 수비가 차내고, 전반 18분에는 문전으로 투입된 공을 조규성이 뛰어 날렸으나 옆 그물을 때렸다. 곧이어 정승원은 정우영의 패스를 받아 왼발 슈팅을 날렸으나 골망을 울리지는 못했다.

전반 24분 정승원의 패스에 이은 김대원의 슈팅은 골대를 벗어났고, 결국 대표팀은 전반 30분 선제골을 울렸다.

페널티 지역 안에서 혼전 중 김대원이 공을 잡아 상대 수비수와 몸싸움을 거쳐 골문 오른쪽에서 중앙으로 연결했고, 정우영이 가볍게 오른발로 차 골망을 흔들었다.

U-22 대표팀 공식 경기 데뷔전이었던 1차전에서 김진규의 세 번째 골을 도왔던 스무살 정우영은 2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작성했다.

전반을 1-0으로 앞선 채 마친 한국은 골키퍼만 안찬기(인천대)로 바꾸고 후반전에 돌입했다.

그러나 일크호미온 알리야노프가 페널티 지역 안 왼쪽에서 슈팅한 공이 골문 앞에 있던 아브디칼리코프의 다리에 맞고 굴절돼 득점하면서 대표팀은 후반 4분 만에 동점골을 내줬다.

이후에도 계속된 슈팅이 골로 이어지지 못하자 대표팀은 후반 15분 김준범, 정우영, 이유연을 빼고 이동준(부산), 임민혁(광주), 김민규(부산)를 투입해 다시 공격에 힘을 쏟았다.

그러나 이후에도 페널티박스 근처까지는 공이 잘 들어갔지만 마무리가 이뤄지지 않았다.

오히려 후반 36분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야수르벡 야크시바예프에게 왼발 감아 차기 슛으로 역전골을 허용하면서 패배했다.

/유송희기자 ysh@kyeongin.com

유송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