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파타' 김강현 "예전만큼은 동안 아니야, 올해 주민등록증 검사 안 받았다"

편지수 기자

입력 2019-10-15 14:00:2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5587822.jpg
김강현, 임원희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보이는 라디오 캡처

 

15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는 영화 '재혼의 기술' 주연배우 임원희, 김강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강현은 "너무 출연하고 싶었는데 나올꺼리가 없었다. 여기 출연하려고 영화를 찍었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이에 최화정이 "얼핏보면 대학생 같다"고 하자 김강현은 "동안 소리를 많이 듣기는 하는데 예전만큼은 아니다. 편의점이나 술집에서 주민등록증 검사할 때 기록해놓는데 작년에 한번인데 올해는 없었다"며 웃었다.

최화정이 "'재혼의 기술'을 찍으면서 기술을 많이 익혔냐"고 묻자 임원희는 "기술은 많이 못 배웠고 더 사랑하고 싶은 마음만 간절해졌다"며 웃었다.

이어 "내가 영화 제목이 마음에 안 들어서 거절하려고 했다. 거절하려니 시나리오를 읽다 보니 좋아서 출연을 결정했다"며 "그런데 이 제목을 의외로 여성분들이 좋아하시더라. 그래서 그냥 바꾸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강현은 "임원희가 마음에 안 들면 제목도 바꿀 수 있는 위치에 올랐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 김강현은 대학 시절 여학생 3명에게 고백받고 군대에 입대했던 이야기를 고백했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