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지영, '컬투쇼' 스페셜 DJ 나서 "아이에게 유전자 너무 좋은 것 줬다"

편지수 기자

입력 2019-10-15 14:12:4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untitled-6.jpg
백지영, '컬투쇼' 스페셜 DJ /SBS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백지영이 '두시탈출 컬투쇼' 스페셜 DJ로 나섰다.

15일 방송된 SBS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가수 백지영이 스페셜DJ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김태균은 "와주셔서 감사하다, 이렇게 나올 때 아이는 누가 봐 주느냐"라고 물었다.

백지영은 "집에서 남편이 보고 있다. 봐 주는 게 어딨느냐, 봐야 하는 거지"라고 대답했다.

이어 백지영은 "아이가 이제 29개월이다. 입이 너무 터져서 하루종일 말한다"며, 아이가 천재 같을 때가 있느냐는 질문에 "딱히 천재라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고 대답했다.


김태균은 "보통 그 나이 때 아이들이 천재라고 생각할 만한 일이 있지 않느냐. 자식이 4살 때 구구단을 외웠는데, 원래 그 나이 때는 그렇다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백지영은 "아이가 벌써부터 노래하고 춤추고 하긴 한다. 유전자를 너무 좋은 걸 줬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지영은 지난 4일 새 미니앨범 'Reminiscence(레미니센스)'를 발매했다.
.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