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비정규직 파업 유보, 교육당국과 잠정합의 '급식대란' 피했다

편지수 기자

입력 2019-10-15 09:26:4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01501001006800047981.jpg
사진은 지난 10일 강원 춘천시 강원도교육청에서 민주노총 강원지부 공공부문 비정규직 공동파업위원회원들이 처우 개선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과 교육 당국이 임금 교섭에서 잠정적으로 합의를 이루고 파업을 일단 유보하면서 '2차 급식 대란' 우려가 종식됐다.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15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임금교섭 잠정 합의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대회의는 "급박한 합의와 회견 내용 준비 관계로 구체적인 합의 내용은 기자회견에서 알리겠다"고 공지했다.

연대회의와 교육 당국은 전날 정부세종청사 인근에서 막판 교섭을 벌였다.

양측은 오후 교섭까지 기본급 1.8%(약 3만원) 인상에 합의했다. 5.45% 인상을 요구하던 연대회의가 교육 당국의 요구를 수용했다.

양측은 내년 기본급 인상률을 2.8%로 하는 것과 교통비를 6만원에서 10만원으로 올리되 기본급에 산입하는 것에도 합의했다.

자정까지 이어진 막바지 교섭은 현재 3만2천500원인 근속수당을 올릴지 동결할지 등을 두고 진통을 겪었다.

연대회의는 애초 근속수당을 5천원 올리자는 입장이었다가 2천500원 인상으로 타협안을 제시했고, 교육 당국은 올해는 동결하고 내년에 올리자는 입장이었다.

양측은 2천500원 인상에 최종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대회의는 이번 막판 교섭이 결렬되면 오는 17∼18일 올해 2차 총파업에 돌입할 예정이었다.

교육 당국 측 관계자는 "오전에 최종 합의문을 작성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종 합의문 작성이 완료되면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이날 오전 중으로 청와대 인근 학교 비정규직 단식농성장을 찾을 예정이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