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이 본 오늘 축구경기 "한국-북한, 세상에서 가장 특이한 더비"

편지수 기자

입력 2019-10-15 09:40:1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01501001009100048121.jpg
북한과의 카타르월드컵 예선을 위해 지난 13일 평양 원정길에 오른 한국축구 대표팀이 베이징 서우두국제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대한축구협회 제공

오늘 한국과 북한의 축구 경기를 앞두고 영국 BBC는 15일 한국과 북한의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을 조명하며 이 경기를 둘러싼 상황과 현재 한반도의 관계를 전했다.

이 매체는 "남·북이 대결하는 것은 드문 일이고 북한의 수도인 평양에서 경기한다는 것은 더욱 흔치 않다"며 "그러나 생방송도 없고 관중석에는 한국의 팬도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기가 임박한 시점까지 방북 일정과 방법을 논의하기 위한 대한축구협회의 협조 요청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던 북한은 뒤늦게 25명의 대표팀 선수와 축구협회 직원 30명에게만 입국 비자를 내줬다.

이 때문에 붉은악마 응원단은 물론 한국 취재진과 중계진도 평양 원정에 동행하지 못하게 됐다.

BBC는 "경기는 초저녁(오후 5시 30분)에 시작하지만, 이를 보는 것은 매우 어려울 것"이라며 "중계도 없으며 현재 북한에 있는 외국 관광객들도 이 경기를 관람하는 것이 허용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후 현재 경색 국면인 남북 관계와 1990년 남북 통일축구를 비롯한 평양 원정의 역사를 간략히 설명한 BBC는 경기에 대한 예측을 했다.

이 매체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에서도 한국은 37위, 북한은 113위로 차이가 크다"며 "이전의 맞대결에서도 대부분 한국이 이겼던 만큼 이번에도 유리한 경기를 펼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북한은 원정 팬이 한명도 없는 홈 경기장에서 게임을 치르는 만큼 변수가 있다"며 "전에 본 적 없는 세상에서 가장 특이한 축구 더비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양 팀 선수에 대해서는 "남·북 모두 확실한 스타 플레이어를 한명씩 보유하고 있다"며 "한국에는 토트넘에서 뛰는 손흥민이 있고, 북한에는 최근 유벤투스에 입단한 한광성이 포진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은 15일 오후 5시 30분 북한 김일성경기장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3차 예선 북한 원정전을 치른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