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다저스 로버츠 감독·프리드먼 사장 유임, 투수코치는 교체

편지수 기자

입력 2019-10-15 09:53:3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01501001011900048231.jpg
지난 9일(현지시간) 오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5차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워싱턴 내셔널스의 경기. 다저스 로버츠 감독이 그라운드를 바라보고 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LA다저스가 프리드먼 사장과 로버츠 감독을 유임하기로 했다.

이번 달 다저스와 계약이 완료되는 앤드루 프리드먼 야구 운영 부문 사장은 15일(한국시간) 기자회견을 열어 "며칠 안에 구단과 재계약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프리드먼 사장은 탬파베이 레이스 단장을 맡다가 2015년 다저스와 5년간 3천500만 달러에 계약했다.

프리드먼 사장은 취임 첫해 다저스가 서부지구 우승을 차지했으나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에서 뉴욕 메츠에 패하자 돈 매팅리 감독을 해임하고 로버츠 감독을 영입했다.

다저스는 로버츠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뒤에도 지구 우승을 계속했으나 구단 목표인 월드시리즈 우승을 이루지는 못했다.

특히 올해는 정규리그에서 106승을 거둬 구단 역사상 최다승을 기록했으나 디비전시리즈에서 와일드카드로 올라 온 워싱턴 내셔널스에 충격적인 패배를 당했다.

지역 언론에서는 로버츠 감독에 대한 책임론이 거론됐으나 이날 프리드먼 사장은 "로버츠 감독의 거취를 묻는 자체가 놀랍다"며 재신임을 확인했다.

로버츠 감독은 지난 시즌 뒤 4년 연장 계약을 맺어 임기가 2022년 완료된다.

대신 다저스는 베테랑 투수 코치인 릭 허니컷을 구단 특별 보좌관으로 자리를 옮기고 불펜 코치인 마크 프라이어를 투수 코치로 기용하기로 했다.

14시즌 동안 다저스 마운드를 이끈 허니컷 코치는 스프링캠프 기간 허리 수술을 받아 거동이 불편했었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