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화저수지 '물고기 폐사'… 원인파악 나선 화성시' 관련 정정 및 반론보도]

경인일보

발행일 2019-10-17 제10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본 신문은 지난 9월 26일자 10면에 "삼화저수지 '물고기 폐사'… 원인파악 나선 화성시"라는 제목으로 화성시 삼화제(삼화저수지, 황계길 131번길 62-29)에서 지난 23일 수백마리의 물고기가 폐사하였고, 한국농어촌공사가 관리하는 삼화저수지는 화성시에 속해 있지만 물고기 폐사 원인이 군부대로 밝혀질 경우, 군부대를 관할하는 수원시에서 사고처리를 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한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사실 확인 결과 황계길 131번길 62-29는 삼화제 저수지가 아니라 화산농원 주소이며, 군부대 탄약고 및 생활관 등 일부 시설은 화성시의 관할 구역에 속한다고 알려왔습니다.

이 보도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른 것입니다.

경인일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