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2 '악플의밤' 18일 본방송 휴방

손원태 기자

입력 2019-10-15 15:21:4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35.jpg
/JTBC2 '악플의 밤' 홈페이지 캡처

JTBC2 예능 '악플의 밤'이 기존 출연자였던 가수 겸 배우 설리(본명 최진리·25)의 사망 소식에 오는 18일 휴방을 결정했다.

'악플의 밤' 측은 15일 공식 홈페이지에 "'악플의 밤' MC로 출연했던 설리 씨의 안타까운 비보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18일 예정됐던 본방송을 휴방한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밝혔다.

설리는 생전 '악플의 밤'에 출연해 자신을 둘러싼 악성 댓글을 읽고 그에 대한 입장과 소신을 밝혀 화제가 됐다.

그러나 갑작스러운 비보에 악성댓글이 고인의 심리상태에 상당한 영향을 미친 게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되면서 프로그램도 도마 위에 올랐다.

/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