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행안위 '인천시 국감']"적수사태는 무능함 표본" 물 만난 의원들

김명호·김민재 기자

발행일 2019-10-16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IMG_0308
박남춘 인천시장이 15일 인천시청에서 '2019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붉은 수돗물 사태'와 관련된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김용국기자 yong@kyeongin.com

여·야 없이 수돗물 부실대응 질타
"상수도본부 일 느는데 인력 줄어"

주민참여예산 위탁운영 편향 지적
朴시장 "정당한 공모과정 거친 것"

15일 오전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인천시 국정감사에서 '붉은 수돗물 사태'의 원인 추궁과 인천시의 전반적인 부실 대응 문제가 집중적으로 지적됐다.

이와 함께 주민참여예산제도 위탁운영 기관에 특정 정당과 단체 인사 등이 집중 포진해 있어 애초 취지와 무색하게 정치적으로 변질됐다는 비판도 나왔다.

이날 인천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행안위 소속 의원들은 여야 가릴 것 없이 지난 5월 발생한 붉은 수돗물 사태의 대응 부실을 질타했다 .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은 "붉은 수돗물 사태는 인천시의 무능과 행정력 부재를 보여주는 표본"이라며 "경찰이 수사를 한다는 이유로 제대로 된 관련자 처벌과 징계가 없었다"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 권은희 의원도 "인천시의 행정 서비스 수준이 1970년대에 머물러 있다. 붉은 수돗물 사태 수습이 장기화 된 것은 전적으로 인천시 책임"이라며 "이번 사태의 진앙인 공촌정수장 탁도계 조작도 경찰 수사 과정에서 뒤늦게 밝혀졌다"고 질타했다.

더불어민주당 김민기 의원은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 인력 증감 현황을 보면 일은 늘어나는데 사람은 줄어들었다"며 "상수도본부가 기피 부서로 인식되고 진급이 어려운 곳이라고 공무원들이 인식하는 순간부터 사고는 내재해 있는 것이기 때문에 사기 진작책 마련에 신경을 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천지방경찰청 국정감사
이상로 인천지방경찰청장과 간부들이 15일 인천지방경찰청에서 열린 '2019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선서하고 있다. /김용국기자 yong@kyeongin.com

이에 대해 박남춘 인천시장은 "붉은 수돗물 사태 재발 방지를 위해 민간 전문가 등이 포함된 혁신위원회를 구성해 근본적인 개선 대책을 고민하고 있다"며 "초동조치 등이 미흡했다는 것을 인정한다"고 말했다.

박남춘 시장 취임 이후 규모를 대폭 늘린 주민참여예산 위탁 운영 기관에 대한 편향성 논란도 국감에서 제기됐다.

자유한국당 김영우 의원은 "주민참여예산제도 위탁 운영을 맡은 '자치와 공동체'란 단체의 임원들이 옛 통합진보당과 현 정의당 인사들로 구성됐고, 주민참여예산 운영 위원회 13곳 중 5곳의 위원장은 인천평화복지연대 출신들이 맡고 있다"며 "이 제도를 특정 정당과 단체들이 악용하려 하는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박남춘 시장은 "위탁기관 선정은 정당한 공모 과정을 거쳐 진행했다"며 "내부적으로 보완할 사항이 있으면 살펴보겠다"고 답했다.

민선 7기 출범 이후 처음 진행된 이날 국감에서 여야 의원들은 전국 최초의 전자식 지역 화폐인 인천 e음 카드의 과도한 캐시백, 아프리카돼지열병에 따른 매몰지 주변 악취, 인천지하상가 전대 문제 등 주요 현안에 대한 인천시의 대책을 주문했다.

/김명호·김민재기자 boq79@kyeongin.com

김명호·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