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조국 사퇴에 "멘붕 아냐…언론·검찰문제 계속 탐사"

한국당 등 비난엔 "할말 없을 때 욕…'아싸, 내가 이겼다' 해"
아주경제 기자, KBS 女기자 지칭 "좋아하는 검사 많아" 성희롱 발언 논란

연합뉴스

입력 2019-10-15 21:23:1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01501001094500051941.jpg
사람사는 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이 12일 제주웰컴센터에서 열린 '노무현시민학교'에서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 주제'로 강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은 15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퇴와 관련 "(저는) 멘붕에 빠지지 않았고 머쓱하지도 않고 제 할 일을 한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노무현재단 유튜브 '알릴레오 라이브'에서 "언론·검찰 문제에 대해 계속 사실탐사를 하고 드러난 문제를 지적하는 일을 할 것"이라며 이같이 언급했다.

그는 "(조 전 장관이) 사퇴했지만 검찰수사는 계속되고 언론의 왜곡 보도도 계속된다"고 했다.

또 "(조 전 장관과 나는) 이웃"이라며 "원래 나에게 밥을 사줘야 하는데 내가 사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는 "(조 전 장관의 사퇴는 당일) 오후 1시 30분쯤 남들이 알 때 나도 알았다"고 밝혔다.

자신이 서울서부지검에 고발된 것과 관련해선 "검사들이 나를 막 데리고 갈 수 없다"며 "검사가 정 답답하면 법원에 가서 판사에 '체포영장 좀 주세요' 그러면 되고, 판사가 읽어보고 (필요하다면) 영장을 발부하면 된다"고 말했다.

자신에 대한 자유한국당 등의 비난에 대해선 "할 말 없을 때 욕하는 것"이라며 "나는 '앗싸, 이겼다' 그런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조 전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관리인인 김경록씨를 취재한 KBS 법조팀 등에 대한 언급도 이어갔다.

특히 KBS 성재호 전 사회부장이 경영진의 자체 진상조사 결정에 항의하며 낸 보직사퇴 입장문 내용을 반박했다.

성 전 부장이 '개인의 희생을 당연시하며 시대정신을 앞세우면 그건 언제든 파시즘으로 돌변할 수 있다'고 지적한 데 대해 그는 "제가 조국과 정경심을 보호하기 위해서 김경록을 망가뜨리고 있다는 것이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김씨가 자신에게 '편집에 문제가 없고 검찰과 언론의 시스템에 경종을 울린 것에 만족하고 감사하다'는 메시지를 보내왔다고 설명했다.

김씨를 상대로 한 KBS의 질문에 대해선 "(검찰조사에서) 3일 간 반복된 똑같은 질문"이라며 "흘려보낸 정도 이상의 뭐가 있었을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또한 "김씨가 검찰에 (조 장관 부부의) 하드디스크 두 개를 갖다주지 않았나"라며 "그날 축제 분위기였다. (김씨에게) 밥을 시켜줬는데 생선초밥을 먹었다(고 한다)"고 언급했다.

자신이 한 김씨 인터뷰 녹취록이 보도로 공개된 경로와 관련해선 "(김씨) 변호인이 변론에 필요하다고 해서 제가 한글파일을 줬다"며 "추측건대 그게 곧바로 검사에게 넘어갔다"고 했다.

한편, 유 이사장은 "여권의 잠룡이라고 그러든 난 신경도 안 쓴다. 나는 더불어민주당과 상관 없다"며 "민주당 당원이 될 일도 없다"라고도 언급했다.

방송 도중 논란이 될만한 발언이 나오기도 했다.

패널로 출연한 장용진 아주경제 기자는 KBS 법조팀 여기자와 관련 "(해당) 기자를 좋아하는 검사들이 많아서 술술 흘렸다"고 말했다.

이어 유 이사장과 공동MC로 출연한 개그맨 황현희씨가 '검사와 기자의 관계로'라고 하자 "그럴 수도 있고, 검사는 또 다른 마음이 있었을는지 모르겠고"고 했다.

이에 유 이사장은 방송 말미에 "(해당 발언은) 오해의 소지가 조금 있을 것 같다"며 "성희롱 발언으로 받아들여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에 장 기자는 "사석에서 많이 하는 이야기라서 그만"이라며 "혹시 불편함을 드렸다면 사과드리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