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2019 골든보이 어워드' 20인 최종 후보 선정

유송희 기자

입력 2019-10-16 14:07:0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01601001130900053881.jpg
지난 11일 경기도 파주시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서 이강인이 회복훈련으로 달리기를 하고 있다. 대표팀은 전날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H조 2차전 홈 경기에서 스리랑카를 8-0으로 대파했으며, 지난 15일 평양에서 북한과의 3차전 원정 경기를 치렀다. /연합뉴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골든볼(최우수선수상)에 빛나는 이강인(18·발렌시아)이 '2019 골든보이 어워드' 20인 최종 후보에 선정됐다.

이탈리아 스포츠신문 '투토스포르트'는 "최종 후보 20명의 선정이 끝났다"라며 "12월 16일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제17회 골든보이 어워드에서 최종 수상자가 발표된다"고 15일 밝혔다.

투토스포르트가 지난 2003년 처음 제정한 골든보이 어워드는 유럽의 1부리그 클럽에서 뛰는 21세 이하 선수들을 대상으로 한 해 가장 뛰어난 활약을 펼친 선수에게 주는 상으로, 유럽 주요 언론 취재진의 투표를 통해 수상자가 결정된다.

지난 6월 공개된 '2019 골든보이 어워드' 100명의 후보자에 이름을 올린 이강인은 1차 투표를 통해 7월 발표된 80인 후보에 포함됐다. 또한 그는 지난 8월 진행된 2차 투표에서도 아시아 선수로는 유일하게 60인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이강인은 이날 발표된 최종 후보 20명에도 포함돼 아시아를 대표하는 유망주로 우뚝 섰다.

이강인은 20인 최종 후보에 포함된 마타이스 데리트(유벤투스), 제이든 산초(도르트문트), 주앙 펠릭스(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잔루이지 돈나룸마(AC밀란) 등 쟁쟁한 스타들과 '최후의 1인' 자리를 두고 경쟁을 펼치게 됐다.

/유송희기자 ysh@kyeongin.com

유송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