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장애인체전 영광의 얼굴]'수영 이어 육상 제패' 김범진

"종목 바꾼 뒤 한국新·첫 金… 2관왕 욕심"

송수은 기자

발행일 2019-10-17 제1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김범진0
김범진

"육상 선수로 출전한 첫 전국체육대회에서의 금메달, 실감나지 않아요!"

지난해 전국장애인체육대회에서는 수영으로 3관왕을 차지한 데 이어 올해 제39회 전국장애인체전에선 육상선수로 금메달을 획득한 김범진(용인시·지적장애)이 화제다.

김범진은 16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육상 400m T20 선수부 결선에서 51초89의 기록으로 한국신기록(기존 52초67)을 수립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위 한영석(인천)은 55초62를 기록했다.

김범진은 "38회 전국장애인체전에서 계영 동호인부 선수로 3관왕을 차지한 뒤 지상훈련을 하던 중 육상에 재미를 붙여 결국 올해 경기도대표 선수로 뽑혔다"며 "훈련 과정도 힘들고 선수로서 활약한 기간이 짧아 메달 욕심은 없었는데, 우승과 함께 신기록을 수립하게 돼 매우 뿌듯하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고교 검정고시를 치른 뒤 대입을 위해 체대입시 학원을 다닌 게 의외로 체육의 기초와 기본을 체득함과 동시에 체전의 성과로 이어지게 됐다.

그는 남은 1천500m와 멀리뛰기 종목에서도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이다.

그는 "1천500m 경기는 제 능력이 어디까지인지 확인하는 경기가 될 것이지만, 멀리뛰기에선 우승도 할 수 있을 것 같다. 대회 2관왕이 될 것"이라며 "대회 결과 등을 놓고 체전 이후 육상 또는 수영 종목 선수로 활약할지 진로를 결정할 생각"이라고 웃었다.

끝으로 "체대 진학을 준비하는 것은 선수 활동과 동시에 지도자로서도 활약하고 싶기 때문이다. 제 개인의 만족은 물론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지켜봐 달라"고 강조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