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생활인프라 열악한 인천… '권역별 생활SOC' 확대

도시재생전략·균형발전계획안

윤설아 기자

발행일 2019-10-17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도서관·공영주차장·의원·약국 등
구도심 자치구 전국 평균 못미쳐
주민수요조사 반영 연말께 완성


도서관, 체육시설, 공원 등 인천 지역의 기초생활인프라 수준이 전국 다른 도시에 비해 열악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시는 권역별 생활 SOC를 확대하기로 했다.

인천시는 16일 미추홀구 제물포스마트타운에서 '2030 인천도시재생전략계획', '인천 원도심 균형발전계획' 수립 전 주민 공청회를 열고 계획안을 발표했다.

이날 국토연구원 도시재생연구센터 박정은 연구위원이 발표한 '2030 인천도시재생전략계획안'을 보면 인천 지역의 기초생활인프라 수준은 전국 평균에 미치지 못했다.

박 연구위원이 국토부의 '기초생활인프라 현황분석조사(2019)'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 전국 평균은 10점 만점 중 6~9점이었으나 인천시는 4~7점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서관은 중구와 강화, 옹진 지역을 제외한 나머지 구가 2~3점에 그쳤다. 전국 평균은 7점으로, 점수가 낮을수록 접근성이 떨어지고 이용자의 수나 이용 횟수가 떨어진다는 의미다.

공영주차장은 전국 평균이 7점이었는데 동구, 미추홀구, 남동구는 1점에 불과했다. 생활체육시설과 도시공원, 공영주차장, 의원·약국의 경우는 전국 평균이 7점인데 비해 인천의 7개 자치구가 2~3점으로 열악했다.

주로 동구, 미추홀구, 남동구 등 구도심을 중심으로 기초생활인프라 시설 접근성이 열악한 것으로 분석됐다.

시는 중부권(중·동·미추홀구), 남부권(남동·연수구), 동북권(부평·계양구), 서북권(서구), 강화·옹진 등 5개 생활권역으로 나눠 권역별 특성에 따른 맞춤형 도시 재생 정책을 짜기로 했다. 또 주민 수요 조사 결과에 따른 기초생활인프라 시설을 짓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공청회에서 제시된 시민들의 의견을 반영해 연말께 원도심 균형발전계획과 도시재생전략계획을 완성하겠다"고 말했다.

/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

윤설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