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스토리]전세계 드론시장 선두주자 꿈꾸는 인천시

하늘 나는 '만능 재주꾼'… 도시 삶의 질 '무한상승'

윤설아 기자

발행일 2019-10-18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01701001202500057271
그래픽/박성현기자 pssh0911@kyeongin.com/아이클릭아트

2016년부터 관심… 매립지에 전용 비행시험장 구축
인증센터 동시 유치 '날개' 인천형 생태계 완성 목표

어업지도·비산먼지 사업장 점검·재난 안전 등 활용
영종~경인아라뱃길~여의도 미래 운송체계 계획도

2019101701001202500057277
하늘로 배달되는 택배, 하늘을 비행하는 무인택시, 재난·재해·방재 현장을 진두지휘하는 공중 로봇.

드론이 만들어내고 있는 현실이자 가까운 미래의 모습이다.

 

기술이 얼마나 발전하느냐에 따라 모습은 이보다 더 무궁무진할 수도 있다. 

 

드론은 제2차 세계대전 때 군사적 목적으로 처음 개발된 태생적 한계를 딛고 지금은 세계 각국에서 환경, 농업, 스포츠, 물류수송, 재난 대비 등 다양한 영역에서 인간의 삶을 윤택하게 하기 위한 도구로 개발되고 있다.

세계물의날 도심속 휴식공간 제공하는 센트럴파크호수1
드론으로 촬영한 송도의 전경. /경인일보DB

인천시는 2016년부터 드론 산업의 잠재력을 눈여겨봤다. 

 

드론 산업은 항공 기술을 포함해 반도체, 센서, AI, VR 등 복합적인 기술이 결합해 부가가치가 높다는 점에서다. 

 

인천은 공항 인프라를 갖고 있어 항공 산업을 융합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기도 하다. 

 

또한 제조업 비중이 높은 산업구조로 부품을 빠르게 생산해낼 수 있다는 환경이라는 점도 큰 이점이다. 인천은 이러한 강점을 내세워 3년 전부터 국토교통부와 드론 관련 인프라를 구축하는 데에 주력했다. 

 

드론 산업 육성으로 뿌리산업 중심의 산업구조를 한 단계 고도화시키고 우수 인력과 업체를 유치시킬 수 있는 미래 전략으로 삼은 것이다.

드론활용 공공서비스 지원 사업 시연회
불법조업 어선 지도·단속 임무를 맡은 드론. /경인일보DB

# 국내 유일 드론인증센터 유치

시는 수도권매립지의 넓은 대지를 이용해 드론 전용 비행시험장을 구축하기로 하고, 2017년부터 이를 추진해 이듬해 11월 수도권 해안매립 실무조정위원회의 동의를 얻었다. 

 

2년여 간의 유치 노력 끝에 국토교통부 항공안전기술원은 최근 드론 시험 인증 시설을 갖춘 국내 유일 드론인증센터를 인천 서구 수도권매립지 부지로 최종확정했다.

수도권매립지는 국토부의 드론인증센터 구축 안전성 평가 결과 기본평가(운영 안전성 평가), 종합평가(드론인증센터 부지 정량 평가)에서 모두 적합 판정을 받았다.

인천은 지난 1월 강원 영월, 충북 보은, 경남 고성에 이어 수도권매립지에 드론 전용 비행시험장을 유치하기도 했다. 수도권에서는 처음이었다. 

 

드론 전용 비행시험장은 상업용 드론의 기술개발과 안전검증을 위해 시험 비행이 가능한 지역으로, 중소형 드론을 테스트할 수 있는 활주로와 운영센터, 이착륙장 등이 들어선다.

수도권매립지의 비행 공역은 1천567만㎡, 활용 고도는 500피트로, 수도권매립지 지역은 추락 시 2차 사고 위험이 낮고, 로봇랜드와 가까워 관련 산업을 연계할 수 있다는 것이 강점으로 꼽힌다.

드론 이용 병해충 방재 시연
병해충 방재 시연 장면. /경인일보DB

이미 청라 로봇랜드에는 우리나라 항공분야 안전인증 기관인 항공안전기술원이 입주해 있다. 

 

항공분야의 안전 체계를 선도하고, 드론산업 육성에 기반이 되는 드론 기술과 안전에 대한 체계적인 지원을 하고 있다. 

 

이 밖에도 한국카본(KAT), 한국드론레이싱협회 등 항공 관련 우수 벤처 등 드론 관련 50여개 기업과 기관이 이미 클러스터를 형성하고 있다. 송도 입주 기업까지 하면 인천에만 항공·드론 관련 60여 개의 기업과 기관이 둥지를 틀고 있다.

여기에 드론인증센터까지 동시에 유치하면서 수도권매립지는 드론 전용 비행시험장과 드론인증센터가 함께 있어 드론 시험 비행과 인증 테스트를 동시에 할 수 있는 유일한 지역이 됐다. 

 

인천으로서는 드론 산업을 집적할 수 있는 큰 구실을 갖추고 드론 클러스터를 조성하는 기반을 구축하는 데에 '날개'를 단 셈이다.

시는 그간 드론인증센터 232억원, 드론 전용 비행시험장 60억원 등 총 292억원의 국비를 유치했으며, 국가 드론인증센터 유치에 따른 부지 조성을 위해 시비 38억원을 투입하고 국토교통부, 항공안전기술원과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지난해 말 로봇타워(지하 2층~지상 23층, 연면적 3만 7천559㎡ 규모)와 로봇연구소(지하 1층~지상 5층, 연면적 1만4천76㎡ 규모)를 개소하고, 국내외 기업 유치를 본격화하기 시작했다. 

 

이밖에 '인천 코리아 드론 페스티벌'을 개최하며 시민에게 드론을 알리고 청소년들에게 항공·드론 분야 꿈을 소개하는 장도 마련하고 있다.

2020년부터는 수도권매립지에 드론산업 창업 공간, 드론 체험·교육 공간 등을 마련해 자생적인 드론 기업 클러스터를 더욱 확대하고 지원할 방침이다. 

 

지역 인재가 스타트업 기업을 창업해 일자리를 만드는 것이 선순환되는 '인천형 드론산업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이 시의 최종 목표다.

인천스타트업 숨비 왕산해수욕장 해양인명구조시스템 시연3
왕산해수욕장 해양인명구조시스템 시연회에서 조난자에게 고무 튜브를 투하하고 있다. /경인일보DB

# 드론 활용 12개 분야 공공서비스 제공

드론은 군수분야에서 먼저 발전됐다. 그러나 최근에는 민간 영역에서 항공촬영을 대신하고,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교량이나 철탑 등의 안전 점검을 하는 등 재난·재해, 건축, 농업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로 쓰임새가 급속히 늘고 있다.

시는 2017년부터 시민이 직접 체감할 수 있는 공공업무 분야에 국내 최초로 드론을 도입하는 사업을 추진했다.

해양 분야에서는 드론을 활용한 어업지도를 만들고, 유해 해양생물 서식 분포, 갯끈풀(유해식물) 현황조사 등을 벌였다. 재난 안전 분야에서는 지난해부터 해수욕장 안전관리와 사고 예방을 위해 정찰하는 드론이 운영됐으며, 산악 지역 안전 관리와 화재 발생을 감지하는 드론도 투입됐다. 

 

올해부터는 경찰과 함께 송도 해안 지역을 수색하는 역할도 벌였다.

환경 분야에서는 비산먼지 발생사업장을 점검하고 관리하는 역할과 도시대기측정소 주변 지역 오염원을 조사하는 데에도 활용됐다. 

 

올해부터는 하천 상태를 점검하고 오염원 유입 모니터링을 하며, 주요 산림 고사목 현황 위치 정보를 확인하고 관찰하는 드론도 투입됐다.

이밖에 공익사업 손실 보상 현장 조사, 도시경관 변천 기록, 수도권매립지 영상 기록물 제작 등에서도 쓰이고 있다.

교량 항공장애표시등 관리검사 시연
드론이 교량에 설치된 항공장애표시 등을 점검하기 위해 비행하고 있다. /경인일보DB

시는 지난 3년간 4개 분야 12개 사업을 진행해 다양한 분야에서 드론활용 공공서비스를 시민들에게 제공하고, 지역 맞춤형 자율비행 드론 공공서비스 실증사업을 펴고 있다.

시는 지난 3년 간의 노력으로 드론 산업의 전초기지로 거듭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한 만큼 중·장기 산업 육성 계획을 수립하고 사업을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자생적인 드론산업 클러스터 강화를 위해 기업 지원 인프라 사업을 확대하고, 드론 재난안전 체계를 강화하는 공공서비스는 물론 영종국제도시~경인아라뱃길~여의도까지 사람과 화물을 운송하는 미래 운송 체계 등도 시범적으로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시민들이 쉽게 드론을 날릴 수 있는 시민체험공간을 조성해 취미 공간은 물론 스포츠 산업까지 저변을 넓혀 나간다는 구상이다.

시 관계자는 "장기적인 호흡으로 준비해 온 만큼 드론 산업의 중심지가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 방안을 마련해 전 세계 드론시장의 선두주자가 될 것"이라며 "드론에 관한 새로운 운영 절차와 규정, 제도, 법이 자동차 수준으로 빠르게 마련돼 관련 산업이 더 정착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


윤설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