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당' 평양 원정 이끈 최영일 단장 "처음부터 끝까지 어려웠다"

"최선 다한 대표팀 자랑스러워…다음엔 실력으로 北 혼내줄 것"

연합뉴스

입력 2019-10-17 09:45:1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01701001205400057551.jpg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북한과의 원정 경기에 출전한 남자축구 대표팀 단장으로 동행한 최영일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이 17일 새벽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로 귀국해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상함'의 연속이었던 29년 만의 평양 원정에서 축구 국가대표팀을 뒷바라지한 최영일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은 "처음부터 끝까지 어려운 원정이었다"며 대표팀이 최선을 다했다고 강조했다.

이번 원정 선수단장을 맡았던 최 부회장은 17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취재진을 만나 "어려운 환경에서 선수들이 잘 싸웠다. 최선을 다한 점을 고맙게 생각한다"면서 "이기러 갔지만, 비긴 자체로 만족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우리 축구 대표팀은 15일 열린 북한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3차전을 예고 없이 텅 빈 경기장에서 생중계와 취재진도 없이 '깜깜이 경기'로 치렀다.

북한 측은 경기장 밖에서도 선수단이 호텔 밖을 나갈 수 없도록 통제하며 고립시키는 등 이례적인 상황이 이어지면서 쉽지 않은 원정을 치렀다.

최 부회장은 '무관중 경기'에 대해 "1시간 전 경기장에 도착해보니 사람이 없어서 많이 놀랐다. '저 문이 열리면 5만 관중이 들어오겠지' 기다리고 있었는데, 끝까지 열리지 않더라"며 "선수들도 감독도 많이 놀랐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이어 "무관중 경기를 비롯한 여러 상황에 대한 북한 측의 설명은 전혀 없었다. 눈도 잘 마주치지 않고 대답도 잘 하지 않더라"고 설명했다.

북한의 일방적인 태도로 황당한 상황이 연이어 빚어진 데 대해 축구협회 차원에서 국제축구연맹(FIFA)이나 아시아축구연맹(AFC)에 이의를 제기하는 등 대응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이에 대해 최 부회장은 "여기서 결론 낼 수는 없는 문제고, 협회로 가서 규정을 한 번 보고, 회의를 해봐야 한다"고 밝혔다.

다만 최 부회장은 월드컵 최종 예선에서 재격돌하거나 다시 평양으로 가 북한과 맞붙을 기회가 있다면 더 나은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며 대표팀에 재차 힘을 실었다.

그는 "이번엔 뭔가 잘 맞지 않아서 그렇게 된 것일 뿐 우리가 기술적인 면이나 실력은 낫다"며 "그땐 혼내줘야죠"라고 힘줘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