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두산 나와' 키움, SK 꺾고 5년 만에 한국시리즈 진출

양형종 기자

입력 2019-10-17 21:52:4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01701001280500061061.jpg
17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3차전 키움히어로즈와 SK와이번스의 경기. 5회초 1사 만루 송성문 적시타 때 득점한 이정후가 더그아웃에서 선수들과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가 플레이오프(PO)를 3경기 만에 끝내고, 5년 만에 한국시리즈(KS)에 진출했다.

키움은 17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PO 3차전에서 SK 와이번스를 10-1로 꺾었다.

3위로 정규시즌을 마친 키움은 준PO에서 LG 트윈스를 3승 1패로 눌렀고, SK마저 제압하며 창단 첫 KS 우승을 노린다.

키움은 지난 2014년 처음 KS에 진출했으나 삼성 라이온즈에 2승 4패로 패했다.

올해 키움의 KS 상대는 정규시즌 1위 두산 베어스다. 두산과 키움은 오는 22일부터 7전4승제의 KS를 시작한다.

지난해 PO에서 키움을 꺾고 KS에 진출해 우승까지 한 '디펜딩챔피언' SK는 1승도 거두지 못하고 가을야구를 마감하게 됐다.

/양형종기자 yanghj@kyeongin.com

양형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