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철 통일부 장관 "북한 무중계·무관중 경기, 매우 실망스럽다"

손원태 기자

입력 2019-10-18 15:24:2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김연철.jpg
사진은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지난 1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는 모습. /연합뉴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2022 카타르 월드컵 남북 예선전 관련해 입장을 표명했다. 

 

김 장관은 지난 17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열린 통일부 국감에 출석해 월드컵 아시아 예선 남북 경기 관련 질의를 받았다. 

 

이 자리에서 김 장관은 '통일부 장관은 북한을 비판해야 하는 것 아니냐. 대단히 실망했다. 이 정도는 이야기해야 하는 것 아니냐'라는 김무성 의원 질의에 "매우 실망스럽다"고 유감의 뜻을 밝혔다. 

 

김 장관은 앞서 질의에서도 "장관으로서 무거운 책임을 느낀다"라며 "정말 죄송스럽게 생각하고 있다. 국민들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북한의 무관중, 무중계 논란 관련해 "중계권료와 입장권(수익)을 포기한 것은 여러 이유가 있을 것이다"며 "가장 중요한 것은 남북관계의 소강 국면을 반영한 측면이 있다는 점이다. (무관중으로 경기를 연 것에)응원단을 받지 않는 상황에서 자기들 나름대로 공정성의 조치를 취한 것이라는 해석도 있다"고 해명했다. 

 

/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