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동향·사망보고서 처벌은, "유출 공무원 2명 직위해제"

손원태 기자

입력 2019-10-18 15:57:3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이형철.jpg
18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형철 경기도소방재난본부장이 설리 사망 동향보고 유출 관련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형철 경기도소방재난본부장이 설리 사망보고서, 동향보고서 유출 논란 관련해 직원 두 명을 직위해제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이 본부장은 18일 경기도 수원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국정감사에 출석했다. 

 

이날 권미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모든 국민이 설리씨가 어떻게 죽음을 맞이했는지 다 알게 됐다"면서 "고인과 유가족은 알리고 싶지 않은 정보였을 것이다. 사과문을 보면 동향보고 내부 공유 과정에서 내부 직원에 의해 문건이 유출됐다고 한다. 직원이 누구에게 카카오톡 문자를 보낸 것이냐. 개인 페이스북에 올린거냐"고 물었다. 

 

이 본부장은 "신규 직원 10여명이 호기심에 자기들끼리 공유했다"고 답했다. 

 

김민기 민주당 의원은 "국내 사이트에 있는 동향보고서는 접혀있는 것이고 해외사이트에 있는 보고서는 펴진 상태"라며 "최소 두 명이 유출에 관여한 것으로 본다. 공문서를 찍어 밖으로 보내는 데에 아무도 문제의식을 갖고 있지 않았다. 보안의식도 없고, 무엇이 중요한지도 모르고, 이 문서가 나가면 상대방이 얼마나 큰 마음의 상처를 받는지도 몰랐을 것"이라고 질의했다. 

 

한편 지난 14일 설리가 경기도 성남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당시 온라인에는 사망 사실과 일시, 주소 등이 담긴 소방 내부 문건이 유출돼 논란이 일었다. 

 

이에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지난 17일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