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호 태풍 너구리 발생, 기상청 "한국 영향 없고 21일 소멸"

손원태 기자

입력 2019-10-18 07:26:0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태풍.jpg
20호 태풍 너구리 발생 /기상청 캡처

제20호 태풍 '너구리'가 18일 새벽 발생했지만, 한국에는 영향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필리핀 마닐라 동북동쪽 약 1천70㎞ 해상에서 열대저압부의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이 초속 17m 이상을 기록해 태풍으로 발달했다.

태풍위원회 회원 14개국이 제출한 이름 순서에 따라 한국이 낸 '너구리'라는 이름이 붙었다.

'너구리'의 현재 중심기압은 1천4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18m(시속 65㎞)다. 이 태풍은 시속 3㎞의 느린 속도로 북서 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너구리'는 21일 오전 3시 마닐라 북북동쪽 약 800㎞ 해상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해져 태풍 특징을 잃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