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정은, 함경북도 시찰…"시대요구 맞게 새 본보기 마련해야"

"10여년 전 건설한 농장마을이 지금도 본보기가 될 수는 없어"

연합뉴스

입력 2019-10-18 09:53:0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01801001285500061361.jpg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함경북도 경성군의 중평남새온실농장과 양묘장 건설장을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8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이 홈페이지에 공개한 사진. /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함경북도 경성군의 온실농장과 양묘장 건설장을 시찰하고 '시대적 요구'에 맞게 산간·농촌마을의 본보기를 다시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8일 "김정은 동지께서 경성군 중평 남새(채소) 온실농장과 양묘장 건설장을 현지지도하셨다"고 전했다.

2019101801001285500061362.jpg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함경북도 경성군의 중평남새온실농장과 양묘장 건설장을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8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이 홈페이지에 공개한 사진. /연합뉴스

이 자리에서 김정은 위원장은 "10여년 전에 건설한 미곡협동농장마을이 지금에 와서도 농촌문화주택의 본보기가 될 수 없다"며 "농촌마을을 미곡협동농장처럼 꾸리겠다고 하는 것은 오늘날 혁명을 하지 않겠다는 것이나 같다"고 말했다.

황해북도 사리원시에 있는 미곡협동농장은 김정일 국방위원장 집권 시절인 2000년대 모내기 방법 개선, 유기농법 도입 등을 통해 '모범 농장'이라는 평가를 받아왔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여러 차례 현지지도하며 '전국의 본보기'라고 언급했던 미곡협동농장이지만, 시대가 변화한 만큼 새로운 모델을 찾아야 한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김 위원장은 "지난날의 성과에 만족하며 발전시키려 하지 않는 것은 혁명에 대한 태도와 관점 문제"라며 "우리는 헐어빠진 집을 마스기(부수기) 전에 먼저 일꾼들의 머릿속에 남아있는 이러한 낡은 사상부터 없애야 한다"고 역설했다.

2019101801001285500061363.jpg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함경북도 경성군의 중평남새온실농장과 양묘장 건설장을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8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이 홈페이지에 공개한 사진으로, 김 위원장이 조용원 노동당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오른쪽) 등 간부들에게 이야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발전하는 시대는 이상과 목표를 현실적이면서도 높이 정하고 완강한 실천력을 지니고 더 높이, 더 빨리 비약하며 전진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면서 "시대적 요구에 맞게 부단히 새로운 전형, 본보기를 창조하고 그것을 불씨로 하여 따라앞서기, 따라배우기 위한 투쟁을 힘있게 벌여 연대적 혁신이 일어나게 하여야 한다"고 거듭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산간지대의 군들은 삼지연군과 같은 기준에서 건설하며 농촌마을은 경성군 중평 남새온실농장마을 수준으로 건설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7월 함경북도를 돌아보며 지시한 채소 재배 온실과 양묘장 조성을 비롯해 종업원이 살 주택과 공공건물 건설이 1년여 만에 이뤄진 것에 대해 "무에서 유를 창조한다는 것이 바로 이런 것을 두고 하는 말"이라며 만족을 표했다.

또 "세계적인 농업과학기술발전추세와 온실남새부문 선진과학기술자료들을 깊이 연구하고 우리 실정에 맞게 적극 도입하도록 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현지지도에는 조용원·김여정·리정남·유진·박성철·홍영성·현송월 등 노동당 제1부부장과 부부장이 동행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