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쇼핑 증가로 과대포장 심각… 생활폐기물 40%가 포장재"

전현희 의원 "환경부, 포장 폐기물 감축 대책 마련해야"

연합뉴스

입력 2019-10-18 10:20:1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01801001287100061431.jpg
사진은 더불어민주당 전현희 의원이 지난 4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고용노동부에서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에게 질의하는 모습. /연합뉴스

온라인 쇼핑이 많아지면서 과대포장에 따른 폐기물이 크게 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전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한국통합물류협회의 택배 물동량 통계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7년 기준 택배 물동량은 약 23억1천900만 상자로 전년보다 13.3% 증가했다.

국내 택배 물동량은 2013년 15억900만 상자, 2014년 16억2천300만 상자, 2015년 18억1천600만 상자, 2016년 20억4천700만 상자, 2017년 23억1천900만 상자로 매년 크게 늘었다.

내용물의 신선도를 유지하기 위해 쓰이는 아이스팩 생산량도 작년 1억8천만개로 전년보다 12.5% 늘었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2017년 전체 생활폐기물 약 1천900만t 가운데 포장 폐기물은 약 40%로 추정된다.

기업들은 스티로폼 박스를 종이 상자로 바꾸는 등 친환경 포장을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환경부는 늑장 대응에 나섰다고 전 의원은 지적했다.

환경부는 올해 1월 '유통 포장재 감량 가이드라인'을 만들었다. 이 가이드라인을 현장에 시범 적용해 평가한 뒤 내년에 법적 기준을 신설할 계획이다.

전 의원은 "작년 '쓰레기 대란' 이후 과대 포장을 막아야 한다는 여론이 뜨겁다"며 "환경부는 기업의 자발적인 참여만 바라지 말고 포장 폐기물을 줄이기 위한 대책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