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사망 동향보고서 유출사건' 경기도 국감서 질타

신지영·손성배 기자

입력 2019-10-18 11:24:3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가수 겸 배우인 고(故) 설리(본명 최진리·25)씨의 사망 소방 활동 동향보고 유출 사건(10월 18일자 5면 보도)이 도마 위에 올랐다.

18일 오전 수원 경기도청에서 열린 경기도 및 산하기관 국정감사에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권미혁(비례) 의원은 "모든 국민이 설리가 어떻게 어디서 죽음을 맞게 됐는지 구체적으로 알게 됐다"며 소방 활동 동향보고 유출 사건에 대해 질타했다.

권 의원은 "어제 사과문을 보니까 동향보고를 내부 보고하는 과정에서 내부 직원에 의해 SNS로 유출됐다고 한다"며 "고인과 유가족은 전혀 알리고 싶지 않은 정보였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친구나 가족에게 개인적으로 공유하는 것을 금지하고 어길 시 징계 기준이 필요할 것 같다"며 "유가족에게도 직접 사과해야 한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람을 2번 죽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선 17일 오후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기자회견을 열고 설리 사망 동향보고 유출에 대해 사과했다.

이형철 경기도소방재난본부장은 신규 직원 10여명이 호기심에 공유를 한 경위를 파악하고 SNS나 일반 포털사이트 게시자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본부장은 "공직자가 직무상 취득한 비밀을 누설했을 경우 징계 사유"라며 "유족에게 전화로 먼저 사과를 드렸다. 직접 사과하고 엄격하게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14일 오후 설리씨가 숨진 뒤 성남소방서 119구급대 활동 동향보고서가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에 유출됐다. 도소방본부는 내부 보고서가 유출된 사실을 인지하고 전 직원을 대상으로 자진신고기간을 부여했다.

소방당국은 최초 유포자가 내부자라는 점을 확인했지만, SNS를 통해 유포한 인물은 아직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SNS 유포자에 대해선 경찰에 수사를 의뢰할 방침이다. 

/신지영·손성배기자 son@kyeongin.com

신지영·손성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