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수원국물갈비 "마지막까지 촉촉"…콩나물무침·무생채 별미

이상은 기자

입력 2019-10-18 21:54:5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01801001303700062601.jpg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수원 국물갈비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 캡처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 소개된 수원 국물갈비가 화제다.

18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허영만과 허재가 전국 최대의 우시장이 있었던 왕갈비의 본고장, 수원의 맛집을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허영만과 허재는 수원 팔달구 장안문 인근에 위치한 국물갈비 식당을 찾았다.

이 곳에서는 불판에 양념된 돼지갈비와 국물을 부어 끓여 먹는 이른바 '국물갈비'를 맛볼 수 있다.

이를 본 허재는 "약간 소불고기 비슷해보인다. 이런 돼지갈비는 처음 본다"고 말했고, 38년째 장사를 이어온 사장은 "이게 옛날에 수원의 국물갈비다. 원래 국물이 있다"고 설명했다.

돼지 갈비가 익으면 고기를 잘라 육수에 담그고, 불판 한 가운데에 콩나물무침과 무생채를 올려 볶아준다. 콩나물무침과 무생채를 올려 먹는 것은 이 식당만의 특징이다.

갈비 양념, 콩나물무침과 무생채의 양념 등이 어우러진 국물은 얼큰하고 달달해 허영만과 허재를 놀라게 했다.

허영만은 "고기에 양념이 계속 베어든다. 갈비찜처럼 마지막까지 촉촉하다"고 감탄했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