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경찰, 재야단체 일요일 대규모 집회 불허

이상은 기자

입력 2019-10-19 01:25:4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01901001306500062741.jpg
홍콩 시민들이 14일 센트럴 지구에서 평화적인 집회를 열고 있다. /홍콩 AP=연합뉴스

홍콩 경찰이 재야 단체인 민간인권전선의 대형 주말 집회를 불허했다.

18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 경찰은 이날 민간인권전선에 보낸 서한을 통해 20일 오후 계획된 집회의 불허 방침을 통보했다.

경찰은 최근 일련의 시위 도중 화염병과 사제 폭탄이 등장하는 등 폭력 경향이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고 불허 이유를 밝혔다.

홍콩 경찰은 최근 민간인권전선이 주최한 집회 3건을 불허한 바 있다.

홍콩에서 경찰과 시위대 간의 충돌이 날로 격화하는 양상을 띠는 가운데 홍콩 당국은 최근 대형 반정부 집회 개최를 대부분 불허하고 있다.

민간인권전선은 당초 오는 20일 오후 1시30분 침사추이에서 웨스트 카오룽 고속철 역까지 행진하며 시위대의 마스크 착용을 금지하는 '복면금지법'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를 벌일 예정이었다.

진보 성향 단체들의 느슨한 연대체인 민간인권전선은 지난 6월 9일 홍콩 시민 100만 명이 모인 송환법 반대 집회, 같은 달 16일 200만 명이 모인 도심 시위, 8월 18일 170만 명이 참여한 빅토리아 공원 집회 등 대규모 시위를 주도해 왔다. 

최근 이 단체의 지미 샴(岑子杰) 대표는 정체 불명의 괴한들에게 쇠망치 공격을 당해 부상을 당하기도 했다.

이날 경찰의 시위 불허 방침이 알려진 후 센트럴, 침사추이, 몽콕 등 홍콩 도심 여러 곳에서 최소 1천명이 넘는 시위대가 도로를 점거하고 경찰의 집회 금지 통보에 항의했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