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민족자존은 굶어도 지켜야 할 명줄"…자력갱생 강조

북미협상 결렬후 연일 '홀로서기' 언급…"믿을 건 오직 자체의 힘"

연합뉴스

입력 2019-10-19 15:38:5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01901001315200063232.jpg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양강도 삼지연군 건설 현장을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6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이 당 간부들과 건설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북한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백두산 등정을 통해 '중대 결심'이 임박했다는 관측을 낳은 가운데 북한의 관영매체는 '민족자존'이 먹는 것보다 중요한 문제라며 당의 전략적 노선인 '자력갱생'에 매진할 것을 주문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9일 '민족자존은 우리의 생명이다' 제목의 논설에서 "우리에게 있어서 민족자존은 자기에게 있는 것을 다 팔아도 절대로 팔지 말아야 하며 굶어 죽고 얼어 죽을지언정 버리지 말아야 할 명줄과 같은 것"이라고 밝혔다.

신문은 "고난의 행군 시기에도 밥 한술 더 뜨겠다고 적대세력들에게 굴종한 것이 아니다"라며 1990년대 잦은 재해와 흉작으로 극도의 어려움을 겪었던 '고난의 행군' 때도 "자력갱생의 위력으로…공화국의 존엄과 종합적 국력을 최상의 경지에 올려세웠다"고 강조했다.

이어 "적대세력들은 '초강도 제재'를 통해 군사적 힘으로 달성하지 못한 우리 공화국에 대한 압살을 획책하고 있다"면서 "우리가 믿을 것은 오직 자체의 힘과 인민의 드높은 정신력"이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남(타인)만 쳐다보며 유리한 시기가 도래하기를 앉아 기다리면 자멸을 면할 수 없다. 눈앞의 난관을 극복하기 위한 일시적인 타개책이 아니라 사회주의 완전 승리를 이룩할 때까지 꿋꿋이 걸어 나가야 할 길이 바로 민족자존의 길"이라고 덧붙였다.

제재 등 당장의 경제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미국과 협상에 연연하거나 외부 지원에 의존할 게 아니라 스스로 힘으로 어려움을 극복해야 한다는 메시지로 해석된다.

2019101901001315200063231.jpg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백마를 타고 백두산에 올랐다고 조선중앙TV가 16일 보도했다. 이날 중앙TV가 공개한 사진으로, 김정은 위원장이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과 함께 말을 타고 있다. /연합뉴스

"우리는 그 누구의 도움을 바라서도, 그 어떤 유혹에 귀를 기울여서도 안 된다"고 강조한 김정은 위원장의 지난 16일(보도일 기준) 삼지연군 건설 현장 발언의 연장선이다. 북한은 스웨덴에서 열린 북미 실무협상이 결렬된 이후 자력갱생을 더욱 더 강조하는 모습이다.

노동신문은 이날 '영원한 생명선' 제목의 기사에서도 김 위원장의 삼지연군 건설 현장 방문을 다시 언급하면서 "자력갱생은 어제도 그러했고 오늘도 변함없으며 내일도 영원할 우리 혁명의 생명선"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자력갱생은 그 어떤 고난과 시련도 과감히 물리치며 승리에서 더 큰 승리를 안아올 수 있게 하는 위력한 보검"이라며 "우리는 제재 압살의 천만겹 장벽 속에서도 우리가 갈 수 있는 길을 찾았고 계속 승승장구할 수 있는 방식과 잠재력을 충분히 마련하였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