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교재 성차별 논란 "남자 직원 뽑아야, 상냥한 미녀 부족"

편지수 기자

입력 2019-10-20 14:19:2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02001001357000065621.jpg
서울대 교재 성차별 논란 /연합뉴스

서울대의 한 외국어 교양수업 교재에 성차별적인 고정관념이 배어 있다고 볼 만한 내용이 담겨 논란이 일었다.

20일 서울대 재학생들에 따르면 이번 학기 서울대 중어중문학과가 개설한 '중국어회화2' 수업 교재에 "억지 부리는 것은 여자들의 특권이다"라는 제목 아래 두 남성의 대화가 중국어로 실려 있다.

20대 한국인 남성으로 설정된 한 직장인이 여성 동료의 외모를 지적해 다툼이 발생하자 다른 남성 선배가 후배를 위로하는 상황이다.

선배는 "여자들은 체면을 가장 중시한다"며 "억지 부리는 것은 여자들의 특권이다", "여자들은 다 그러니까 네가 사과해라" 등 발언으로 후배를 위로한다. 후배는 "(자신과 다툰 여성이) 날마다 남녀평등을 떠들어 댔다. 이 일은 내 잘못도 아닌데 왜 양보해야 하나"라며 불만을 나타낸다.

새 직원을 채용하는 상황에서 한 남성 직장인은 "마땅히 남자 직원을 뽑아야 한다. 새 지사라서 스트레스가 많을 텐데, 남자가 더 적합할 것 같다"고 발언한다. "우리 사무실에는 부드럽고 상냥한 미녀가 부족하다"라는 대사도 있었다.

중어중문학과 관계자는 "중국어 교양수업 교재는 단어 난도, 구성, 내용 등 여러 요소를 전반적으로 고려해 선정한다"며 "문제가 된 교재는 올해 처음 사용했고 시중에서 널리 쓰이는 책"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수업 중 본문 내용에 대해 수강생들이 비판적으로 의견을 공유할 기회를 마련하려고 하고 있지만, 지적된 대화 내용을 보니 일부 학생들이 불편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해당 교재를 전반적으로 검토하고, 내부 회의를 통해 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