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설리 소방동향보고서 유출 논란… 대국민사과에도 진화 안돼

공지영·손성배 기자

발행일 2019-10-21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5.jpg
지난 18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형철 경기도소방재난본부장이 설리 사망 동향보고 유출 관련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감서 '道소방본부 질타' 줄이어
소방관 2명 연관 드러나 일파만파
與 '문서관리시스템 보안성' 강조

가수이자 배우인 고(故) 설리(본명·최진리·25) 사망사건과 관련, 소방의 내부 동향보고서가 유출됐다는 경인일보 단독 보도(10월 15일자 인터넷보도)로 경기도소방재난본부가 대국민 사과까지 했지만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경기도 국정감사에서도 강도 높은 질타가 이어졌고 더불어민주당은 논평을 내고 공무원 기강 확립과 문서관리시스템 보안강화를 정부에 주문했다.

지난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감은 소방의 동향보고서 유출사건을 강하게 비판하며 유출자 강력 처벌과 소방 동향보고 시스템의 재정립을 요구했다.

김민기, 권은희, 권미혁, 윤재옥, 홍익표 등 국회의원들은 여야를 막론하고 "(망자와 유족을) 두번 죽이는 행위다. 유족에게 직접 사과하라"며 "정보보고서가 작성기준도 보고체계도 따로 없이 누구나 볼 수 있도록 해놓은 게 문제"라며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또 이 과정에서 전날(17일) 소방당국이 내부 유출자를 1명으로 발표했던 것과 달리, 복수의 소방관이 유출사건과 연관돼 있다고 밝혀져 논란은 더욱 커졌다.

김민기 의원은 "국내 인터넷사이트와 해외사이트에 올라온 소방재난본부의 보고서가 하나는 접혀있고 하나는 펴있는 상태로 사진이 찍혀서 서로 다른 상태로 유출됐다"고 밝혔다.

이형철 도소방재난본부장은 "자진신고로 1명을 확인했고 60명가량 조사 대상 중 50여명이 소통한 것을 조사해 현재 2명으로 파악했다"고 해명했다.

현재 도 소방재난본부는 내부에서 문건을 유출한 것으로 확인된 소방관 2명을 직위해제키로 했다.

19일 더불어민주당은 홍익표 대변인 논평을 통해 "국민의 인권과 안전을 지키는 공무원으로부터 비롯됐다는 것에 충격과 개탄을 금할 수 없다"며 "정부는 이번 유출사건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철저하게 조사해 엄정하게 처리해야 한다. 민주당은 공직사회 기강을 확립하고 SNS 등 사회 환경에 걸맞은 문서관리시스템이 마련되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지영·손성배기자 jyg@kyeongin.com


공지영·손성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