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공사·시교육청 국감]"中 다싱공항 개장 대응… 인천공항, 전략적 고민 필요"

김성호·정운 기자

발행일 2019-10-21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위협요인 지적 '각고의 노력' 주문
"스마트패스 등 신기술도 뒤처져"
구본환 사장 "인프라 확장 진행중"

인천국제공항공사가 경쟁공항들의 확장에 맞서 대응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는 지적이 국정감사에서 제기됐다. 지난달 중국 베이징 신공항인 '다싱공항'이 개장하는 등 공항 간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지난 1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인천공항공사 국감에서 민주평화당 정동영(전북 전주병) 의원은 "최근 중국의 다싱공항이 개항했다. 인천공항의 위협 요인이라고 생각한다. 전략적 고민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또 인천공항공사가 추진하는 공항경제권 조성사업과 관련해 "인천공항은 수도권정비계획법상 과밀억제지역으로 돼 있다. 수도권 규제에 인천공항이 묶여 있는 것은 문제"라고 했다.

자유한국당 송언석(경북 김천) 의원은 "중국 다싱공항의 (연간) 승객이 7천만~8천만명은 될 것"이라며 "인천공항이 다싱공항 등 전 세계 공항들과 경쟁하기 위해선 국제 허브 공항으로서 각고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인천공항이 '스마트공항'으로서 주변국에 뒤처진다는 지적도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조응천(경기 남양주갑) 의원은 "세계는 환승객을 잡기 위해 혈안이 돼 있다.

중국 다싱공항은 신기술을 적용하고 있다"며 "인천공항은 다싱공항에 적용된 스마트패스 시스템을 도입하지 못하고 있다. 위기감을 느껴야 한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강훈식(충남 아산을) 의원은 인천공항의 허브화 정책을 재검토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질문했다.

이에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중국 등 경쟁 공항이 모두 허브화를 추진하고 있어 (인천공항이 허브화 정책을 추진하지 않으면) 인천과 우리나라 지방공항 등은 그들의 지선 공항으로 전락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대응 전략이 필요하다는 여러 의원의 지적에 대해선 "(중국 등과 경쟁하기 위해) 인천공항 4단계 사업을 진행하며 공항 인프라를 확장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이날 국회 교육위원회는 서울시교육청에서 인천시교육청, 경기도교육청, 서울시교육청을 상대로 국감을 진행했다.

의원들은 전국적 현안인 자사고·국제고·외고 일반고 전환 문제를 비롯해 인천·경기·서울 교육 현안과 관련해 다양한 질의를 쏟아냈다. 인천시교육청과 관련해선 감사 기능이 다른 교육청에 비해 약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김성호·정운기자 jw33@kyeongin.com

김성호·정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