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공사·시교육청 국감]공항공사 '친인척 불공정 채용' 집중 질타… "전체 전수조사 필요"

김성호·정운 기자

발행일 2019-10-21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국감 답변<YONHAP NO-3110>
지난 18일 오전 인천 중구 인천국제공항공사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日여행 안 가기 업계 年 1조 손해"
"LCC 운항편 감소" 지원책 주문

사립유치원 등 상대 물감사 제기
수많은 비리에 강력한 대응 촉구


인천국제공항공사 국정감사에서 정규직 전환 대상인 비정규직의 채용이 불공정하게 이뤄졌다는 감사원 감사 결과를 놓고 의원들의 질타가 쏟아졌다.

인천공항에 처음 도입한 입국장 면세점 활성화 방안, '일본 여행 안 가기' 운동과 관련한 항공사 지원 대책 등에 대한 질문도 나왔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자유한국당 김상훈(대구 서구) 의원은 지난 18일 인천공항공사 국감에서 "감사원이 일부만 확인했는데도 공항공사와 협력사 임직원의 친인척 93명이 채용됐다"며 "젊은 청년들의 가슴에 쐐기를 박는 일이다. 인천공항공사는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했다.

바른미래당 주승용(전남 여수을) 의원은 "이미 정규직화된 직원 중에서도 문제가 있을 수 있다는 의혹이 있다"며 "(불공정 채용을 확인하기 위해) 협력사 직원 전체를 대상으로 전수조사가 필요하다"고 했다.

'일본 여행 안 가기' 운동으로 피해를 입고 있는 항공업계에 대한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주문도 나왔다.

무소속 윤영일(전남 해남·완도·진도) 의원은 "일본의 경제보복 때문에 항공업계가 타격을 입고 있다. 추산을 해봤더니 1년에 1조원 이상 손해를 보고 있다"며 "중국의 사드 보복이 있었을 때에는 1·2차 대책이 있었지만, 이번 일본의 경제 보복에는 대책이 없다"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 이헌승(부산 진구을) 의원은 "LCC(저비용항공사) 운항편 수가 감소하고 있다. 한일 노선 감소는 LCC 경영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업계는 공항시설 이용료 감면 등 재정적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는 지원책을 요구하고 있다"고 했다.

인천공항공사 국감에서는 입국장 면세점 활성화, 인천공항공사 수익 다변화, 인천공항 순환버스 노후화 개선 방안 등에 대한 질문도 있었다.

인천시교육청국감3
도성훈 인천광역시교육감이 지난 18일 서울특별시교육청에서 열린 수도권(서울, 인천, 경기) 교육청 국정감사에 참석하여 국회 교육위원들의 질의에 답변을 하였다. /인천시교육청 제공

이날 인천·경기·서울 등 3개 시도 교육청을 상대로 한 국회 교육위원회 국감에서는 인천시교육청의 감사 기능이 부실해 '물감사'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박용진(서울 강북구을) 의원은 올해 인천 지역 사립유치원에 대한 감사에서 중징계나 경징계가 단 한 건도 없다는 사실을 문제 삼으며 "과연 인천 지역 사립유치원은 문제가 없는 것이냐? 인천시교육청의 감사가 물감사 혹은 봐주기가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박 의원은 "올해 초 이른바 '개학연기 투쟁'에서 많은 인천 지역 유치원이 협조하지 않았을 정도로 강성이었다. 경기도교육청과 서울시교육청이 적극적으로 감사를 펼치며 고군분투한 것과 비교가 된다"면서 인천시교육청의 적극적인 대처를 주문했다.

더불어민주당 서영교(서울 중랑구갑) 의원은 인천생활예술고등학교 특정 감사 결과에 대해 "교육청의 경찰 수사 의뢰가 단 1건이라는 게 놀랍다"고 지적했다.

인천시교육청은 이 학교에 대해 특정 감사를 벌여 채용·성적·회계·교장 갑질 등의 비리를 확인했으나, 학교장 차량 운영과 관련한 유류비 횡령에 대해서만 수사를 의뢰했다.

서 의원은 "학교에서 있어서는 안 될 수많은 비리가 지적됐는데, 교육청의 수사 의뢰가 단 1건에 그친 것은 아쉽다"며 교육청 차원의 강력한 대응과 후속 조치를 촉구했다.

/김성호·정운기자 jw33@kyeongin.com

김성호·정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