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63% "나도 유튜버 되고 싶다"…기대소득 월 396만원

사람인, 3천543명 설문조사…희망 콘텐츠 분야 1위는 '일상'

연합뉴스

입력 2019-10-21 09:19:0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성인 5명 가운데 3명 이상이 유튜버를 하고 싶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유튜버는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 자신이 만든 콘텐츠를 올려 광고 수익을 올리는 개인 업로더들을 말한다.

21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에 따르면 최근 성인남녀 3천54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전체의 63%(2천233명)가 '유튜버에 도전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연령대별로는 20대가 70.7%에 달했으며, ▲ 30대 60.1% ▲ 40대 45.3% ▲ 50대 이상 45.1% 등으로 연령대가 낮을수록 높은 비율을 보였다. 성별로는 남성(65.2%)이 여성(61.0%)보다 높았다.

유튜버를 하고 싶은 이유로는 '관심 분야가 있어서'라는 응답이 48.1%(복수 응답)로 가장 많았고, '재미있게 할 수 있을 것 같아서'(33.3%)와 '미래가 유망할 것 같아서'(25.3%). '직장인 월급보다 많이 벌 수 있을 것 같아서'(22.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하고 싶은 콘텐츠 분야로는 '일상'(31.1%)을 가장 많이 꼽았고, '게임'(13.9%)과 '먹방'(10.4%)이 뒤를 이었다.

유튜버를 본업으로 할 것인지를 물었더니 '도전 후 고민하겠다'는 응답이 31.8%로 가장 많았으며, '부업'(30.0%)과 '취미'(28.1%)로 하겠다는 답변도 비슷했다. 본업으로 하겠다는 응답은 10.0%에 그쳤다.

유튜버 희망자들이 기대하는 수입은 월평균 396만원으로 집계됐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