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한국시리즈(KS) 1차전 선발, 두산 린드블럼 vs 키움 요키시

편지수 기자

입력 2019-10-21 14:36:5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02101001444800069651.jpg
2019 한국시리즈(KS) 1차전 선발·일정, 두산 린드블럼과 키움 요키시. /연합뉴스

2019년 프로야구 한국시리즈(KS) 1차전에서 조쉬 린드블럼(32·두산 베어스)과 에릭 요키시(30·키움 히어로즈)가 선발 맞대결을 펼친다.

린드블럼과 요키시는 22일 오후 6시 30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2019 KBO KS 1차전 선발로 등판한다.

김태형 두산 감독과 장정석 키움 히어로즈 감독은 21일 잠실구장에서 치른 KS 미디어데이에서 1차전 선발 투수를 공개했다.

린드블럼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한국시리즈(KS) 1차전 선발로 나선다.

린드블럼은 2019 KBO리그 최고 투수다. 그는 올해 20승 3패 평균자책점 2.50으로 활약했다. 다승과 승률(0.870), 탈삼진(189개) 1위에 오르며 '2019년 최고 투수'로 평가받았다.

KS에도 린드블럼은 1차전에 선발 등판했다. 그러나 SK 와이번스를 상대로 6⅓이닝 6피안타 5실점으로 부진해, 패전의 멍에를 썼다.

4차전에서 7이닝 3피안타 1실점 호투로 선발승을 따냈지만, 6차전에서 구원 등판해 9회 초 2사 후 최정에게 동점 솔로포를 허용했다.

두산은 지난해 KS에서 SK에 2승 4패로 밀려 준우승에 그쳤다.

린드블럼은 "지난해 KS는 잊었다"며 "아쉬운 경험이었지만, 올해 KS 1차전에 전혀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요키시는 올해 정규시즌에 13승 9패 평균자책점 3.13으로 호투했다.

하지만 준플레이오프와 플레이오프에서는 2경기에서 7이닝 12피안타 4실점 5.14로 부진했다.

하지만 이번 가을 불펜 중심으로 마운드를 운영하는 장정석 감독도 KS에서는 요키시에게 '긴 이닝 소화'를 기대한다.

장 감독은 "두산에 강했던 요키시를 1선발로 정했다"라고 설명했다.

정규시즌과 포스트시즌 성적에서는 린드블럼이 앞서지만, 상대 성적에서는 요키시가 더 자신감을 가진다.

린드블럼은 올해 키움을 상대로 4차례 등판해 2승 1패 평균자책점 4.13으로 다소 고전했다.

반면 요키시는 두산전에서 5경기 2승 2패 평균자책점 3.19로 강했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우리가 올해 좌완 투수에 약했다. (상대 엔트리에서 한 명을 뺄 수 있다면) 요키시를 빼고 싶다"고도 말했다.

한편 '2019 KBO 한국시리즈'는 22일부터 일정을 시작한다. 22일 오후 6시 30분 1차전을 시작으로 23일 2차전이 열린다. 3차전부터 5차전까지는 25일부터 27일까지 열리며 6차전은 하루를 쉬고 29일 펼쳐진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