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단체 '유니클로 위안부 모독 광고' 사죄 촉구

"반성없인 똑같은 일 반복될 것"

김동필 기자

발행일 2019-10-22 제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위안부 모독 논란'을 일으킨 광고를 낸 일본계 의류업체 유니클로에 학생단체 등이 사죄를 촉구하고 나섰다.

대학생겨레하나와 평화나비네트워크 회원들은 21일 서울 종로구 유니클로 디타워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니클로가 광고를 통해 위안부 피해자, 강제동원 피해자들을 모독했다"고 주장했다.

정은주 강제동원공동행동 간사는 "(광고에 등장한) '80년 전'은 일본 예능인과 정치인이 '왜 강제징용 문제를 아직도 꺼내냐'고 우리 정부에 시비를 걸 때 희화화해서 쓰는 말"이라며 "유니클로는 그런 의도가 아니라고 했지만 저는 일부러 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철우 대학생겨레하나 대표는 "유니클로가 광고 송출을 중단하기로 했지만 사과와 반성이 없다면 앞으로도 똑같은 일이 반복될 것"이라며 사과를 촉구했다.

유니클로가 최근 공개한 후리스 광고 영상에는 90대 할머니가 10대 여성으로부터 "제 나이 때는 어떻게 입었냐"는 질문을 받고 "그렇게 오래전 일은 기억 못 한다"고 답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 광고의 우리말 자막은 이 부분을 "80년도 더 된 일을 기억하냐고?"로 옮겼으며, 이를 두고 "일제 강점기인 80년 전을 언급하며 '기억 못 한다'고 번역한 것은 위안부 관련 문제 제기를 조롱한 것 아니냐"는 취지의 의혹이 제기됐다. 유니클로는 논란이 불거지자 해당 광고 송출을 중단한 상태다.

/김동필기자 phiil@kyeongin.com

김동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