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서구 '폐기물 자체처리' 준비… 타 군·구 긴장하나

김민재 기자

발행일 2019-10-22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자원순환·소각장 대체 TF 구성
市 '정책 전환' 선제적 대응 나서
일각 "너무 이르다 옥상옥 우려"


인천시가 폐기물 발생지 처리 원칙을 준수하기 위한 10개 군·구 협의체를 구성한 가운데 폐기물 현안의 한복판인 인천 서구가 가장 먼저 자체 처리를 위한 움직임에 나섰다. 폐기물 발생량과 처리 수요 등에 대한 분석을 진행해 서구만의 폐기물 정책 로드맵을 제시할 방침이다.

더불어민주당 인천 서구갑 지역위원회와 서구는 최근 '선진화된 자원순환 대책과 청라소각장 대체지 조성을 위한 당정 TF'를 구성하고 서구의 자원순환시설 종합 계획을 수립하기로 했다.

당정 TF는 발생지 처리 원칙과 주민 수용성 원칙에 따라 합리적인 폐기물 처리 종합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고, 조만간 이를 위한 자체 용역을 진행할 예정이다.

서구가 발 빠르게 움직인 배경은 서구에 있는 수도권매립지와 청라 소각장이 인천시가 추진하는 '자원순환 정책 대전환'의 중심에 있기 때문이다.

인천시는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를 위해서는 노후화된 청라 소각장의 현대화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새로 조성할 자체 매립지는 소각 잔재물만 매립하는 친환경 방식으로 운영할 방침인데 이를 위해서는 현재 소각장 용량으로는 부족하다.

서구 주민들은 매립지 종료를 원하면서도 소각장 확충은 반대하는 딜레마에 봉착해 있다. 특히 소각장이 있는 청라 지역에 반대 여론이 거센 상황이다.

서구 당정 TF는 이에 발생지 처리 원칙을 바탕으로 한 서구만의 자원순환 정책을 짤 계획이다. 광역단위의 시설 계획은 인천시에 맡기되 서구만이 할 수 있는 처리 방법이 무엇인지부터 따져보자는 얘기다.

서구가 발생지 처리 원칙 이행에 선제적으로 나오면서 그동안 서구의 폐기물 처리 시설에 의존해 왔던 다른 군·구에 긴장감을 주는 효과가 기대된다.

일각에서는 서구 당정 TF의 이런 움직임이 시기적으로 이른 감이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인천시는 현재 환경부가 내놓은 자원순환기본계획을 토대로 자원순환시행계획을 짜고 있는데 인천시의 시행계획이 나오기도 전에 서구가 자체 로드맵을 구상하고 있기 때문이다.

어차피 서구는 인천시 시행계획을 바탕으로 집행계획을 수립해야 하는데 당정 TF의 로드맵이 결국 '옥상옥'이 될 우려가 있다.

서구 관계자는 "일단 당정 TF를 구성해 발생지 처리 원칙을 준수하기 위한 용역을 진행한다는 큰 틀에서의 합의를 했고, 구체적인 계획은 추가 회의를 통해 마련할 계획"이라며 "인천시의 자원순환시행계획도 무시할 수는 없기 때문에 여러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서구만의 자체 계획을 수립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