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중생 폭행하는 여고생들 동영상 SNS 확산…익산서 수사

피해 학생 "연락 피하자 '짜증 난다'며 때려…괴롭힘 한 차례 더 있어"

연합뉴스

입력 2019-10-21 19:34:4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여고생 2명이 여중생 한 명을 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전북 익산경찰서는 공동폭행 혐의로 여고생 A(17)양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이 사건은 전날 페이스북 익명 페이지에 영상이 올라오면서 알려졌다.

1분 30초 분량의 영상에는 여고생 2명이 무릎을 꿇고 있는 피해 학생(16)의 뺨과 이마 등을 수차례 때리고 머리채를 잡자 여중생이 "잘못했어요, 죄송해요"라고 울먹이는 장면이 담겼다.

가해자가 "소리를 지르지 마라, 조용히 하라"고 윽박지르거나 웃는 소리도 담겼다.

경찰에 따르면 이 사건은 지난 9일 정오께 전북 익산시 모현동에서 발생한 것으로, 피해 학생은 이튿날 경찰에 신고했다.

피해 학생은 경찰에 약 2시간여 동안 뺨 등을 맞아 전치 2주의 진단을 받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앞서 지난달 9일에도 피해자의 몸을 잡는 등 물리력을 행사했다고도 진술했다.

피해자는 "(가해 학생의) 연락을 받지 않고 피하자 짜증 난다는 이유로 때렸다"고 말했다.

해당 영상은 폭행 현장에서 가해 학생 중 한명이 찍은 뒤 지인들에게 공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내용을 파악 중이다"며 "조사 단계라 자세한 내용을 밝히기 어렵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