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일지역 3選 공천배제 검토"… 경기·인천 9명 물갈이되나

정의종 기자

발행일 2019-10-23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교체 지역엔 청년·여성 신인 배치
유권자 요구 고려한 '폭 확대' 의지
경기 5명·인천 4명 대상의원 '촉각'

내년 21대 4·15 총선을 앞두고 자유한국당이 인적 쇄신에 시동을 걸기 시작했다.

당세가 강한 동일 지역에서 3선 이상 현역 의원의 공천을 배제하고 당을 위해 헌신한 현역 의원에게 경선 시 가산점을 부여하는 등 인적 쇄신 기준 마련을 검토하고 있기 때문이다.

22일 당의 한 핵심 관계자는 "3선 이상 한 현역 의원이 당 지지세가 강한 동일지역에서 출마하지 못하도록 공천 기준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권자들의 교체 욕구를 고려, 3선 이상 중진의 쇄신 폭을 확대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이 관계자는 "다만 중진이 당세가 약한 취약지역, 즉 '험지'에 출마할 경우 당세 확장 차원에서 전폭적으로 지원해 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중진 인사가 교체되는 지역은 청년·여성 등 정치신인들을 채울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인천지역에서 당세가 강한 동일지역 3선 이상은 김영우(포천 가평)·김학용(안성)·박순자(안산단월을)·한선교(용인병)·심재철(안양동안을) 의원의 지역구다. 인천에서는 안상수(중동강화옹진)·홍일표(미추홀갑)·윤상현(미추홀을)·이학재(서구갑) 의원 등이 3선 이상이다.

앞서 신상진 당 신(新)정치혁신특별위원장도 현역 의원의 절반 이상을 물갈이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어 시간이 지날수록 현역 교체 분위기가 확산될 전망이다.

한국당은 이를 위해 중앙당 차원에서 현재 당무 감사를 실시하고 있고, 이번 당무 감사 조사자료를 내년 공천심사 때 활용한다는 전략이다.

따라서 당무 감사팀은 경기·인천 등 원 내·외 당원협의회별로 총선 기본 자료를 준비, 인적 쇄신 작업에 반영시킬 예정이다.

한국당은 이와 함께 지난 4월 공수처 설치 및 선거제 개혁 관련 법안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충돌로 고소·고발된 의원들에게 경선 시 '가산점'을 주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경인일보 기자와 만나 "당을 위해 나섰다가 고발당한 분들"이라며 "내년 총선 공천에서 경선할 경우 가산점을 받아야 할 충분한 사유가 있다"고 말했다.

물론 공천심사에 앞서 현역 의원 '컷오프' 대상에 오른 의원은 제외한다는 방침이다.

/정의종기자 jej@kyeongin.com

정의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