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식스 성진 "박진영, '스윗 카오스' 너무 좋다고 극찬"

유송희 기자

입력 2019-10-22 18:48:1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02201001585100076341.jpg
정규 3집 '더 북 오브 어스: 엔트로피'를 발매한 밴드 데이식스 /연합뉴스=JYP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데이식스(DAY6)가 신곡에 대한 프로듀서 박진영의 반응을 전했다.

데이식스는 22일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정규 3집 '더 북 오브 어스: 엔트로피'(The Book of Us : Entropy)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성진은 앞으로의 목표에 대해 "늘 노래를 쓰는 당시의 감정을 담으려고 한다. 우리가 처음 음악을 시작한 때부터 그래왔다"면서 "지금 이 시점에 느낄 수 있는 감정이라 생각해 사랑을 음악으로 만들었다"고 밝혔다.

원필은 "우리 나이 또래에서 느낄 수 있는 솔직한 감정을 노래하려고 한다. 공감 가는 음악, 늙지 않는 음악, 유행 타지 않는 음악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영케이는 "우리가 전하려는 감정이 상대방에게 전달됐으면 한다. 그리고 단 한 순간이라도 듣는 이에게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면서 '모든 순간을 노래하는 밴드'로 남고 싶다고 설명했다.

원필 또한 "어릴 적 좋아하는 음악 들으면서 힘을 많이 받았다"면서 "우리가 그랬던 것처럼 다른 누군가도 우리의 음악을 듣고 그런 느낌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멤버들은 박진영이 타이틀곡 '스윗 카오스'(Sweet Chaos)의 컨셉을 조언했다고 밝혔다. 성진은 "다행스럽게도 박진영 대표님이 '스윗 카오스'를 너무 좋아해 주셨다. 스윙 스타일의 곡을 좋아하시는데, 이번 곡이 너무 좋다며 극찬해주셨다"고 회상했다.

도운은 "지금까지의 어떤 타이틀곡보다 빠른 곡이다. 그런데 막상 드럼을 연주할 땐 빠르다기보단 정직하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 스윙 장르를 해보는 짜릿한 경험이다"라고 말했다.

데이식스의 이번 새 앨범은 타이틀곡 '스윗 카오스'를 포함해 열한 곡이 수록됐다. 사랑을 테마로 한 이번 앨범에는 멤버들이 전곡 작사·작곡에 참여했다.

2015년 미니 앨범 '더 데이'(The Day)로 데뷔한 데이식스는 2017년 매달 두 곡의 신곡을 발표하고 단독 콘서트를 개최하며 천천히 인지도를 높였다. 이들은 지난 7월 발표한 '한 페이지가 될 수 있게'로 데뷔 5년 만에 첫 음악방송 1위를 거머쥐었다.

성진은 당시 1위를 했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를 회상하며 "얼떨떨하고 실감이 안 났다. 그래도 우리가 옛날보다 성장한 밴드가 됐구나 하는 생각에 자신감이 들면서도 책임감이 따른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데이식스는 지난달 뉴욕, 시카고, 로스앤젤레스(LA) 등 7개 도시에서 진행한 미국 투어를 성공으로 마쳤다. 이들은 이어 싱가포르, 호주, 필리핀, 방콕 등 아시아와 이탈리아, 프랑스, 영국, 독일 등 유럽을 돌며 팬들과 만날 계획이다.

/유송희기자 ysh@kyeongin.com

유송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