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C 클럽대항전 결승, 기존 '평양'에서 中상하이로 변경

강보한 기자

입력 2019-10-22 20:52:5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01801001295100062091.jpg
15일 북한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북한과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 경기에서 북한 박광룡(11번)이 헤딩을 하기 위해 점프하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원정에서 접전 끝에 0-0 무승부를 거뒀다. /AFC 제공

아시아축구연맹(AFC)의 클럽대항전 결승전이 당초 계획된 북한 평양이 아닌 제 3국인 중국으로 변경됐다. 

같은 곳에서 최근 열린 한국과 북한의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이 '깜깜이 경기'로 치러진 영향으로 보인다.

AFC는 22일 "11월 2일 평양에서 열릴 예정이던 북한 4·25 체육단과 레바논 알 아헤드의 2019 AFC컵 결승전 장소를 상하이로 옮기기로 했다. 두 팀에도 이를 알렸다"고 밝혔다.

당시 북한이 생중계를 허용하지 않고 한국 취재진과 응원단의 방북도 받아들이지 않은 것은 물론 특별한 설명 없이 관중석까지 텅 비워 '이상한 경기'로 세계적인 화제를 낳았다.

이후 AFC컵 결승을 앞두고도 북한의 폐쇄성과 관련한 우려가 제기됐고, 실제로 북한은 AFC의 각종 협조 요청에 제대로 응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AFC는 이날 AFC컵 결승 장소 변경을 공지하며 월드컵 예선의 여파라고 직접 거론하진 않았다.

/강보한기자 kbh@kyeongin.com

강보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