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 퀴즈 온 더 블럭2' 나영석PD "연봉? 돈 좀 받았다…시청률 무조건 중요해"

이상은 기자

입력 2019-10-23 01:29:3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02301001604700077251.jpg
'유 퀴즈 온 더 블럭 2' 나영석 "연봉? 돈 좀 받았다" /tvN '유퀴즈 온 더 블럭2' 방송 캡처

'유 퀴즈 온 더 블럭 2' 나영석PD가 연봉을 언급했다.

22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2'에서는 상암동을 찾은 유재석과 조세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재석과 조세호는 tvN방송국을 찾아 나영석PD와 만났다.

유재석은 나영석에 대해 "tvN예능의 왕"이라고 소개하며 "조연출 때 보고 진짜 오랜만이다. 메인피디가 된 이후로는 저랑 일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나영석PD는 성공의 이유에 대해 "'1박2일'을 너무 오래 해서 여행프로는 당분간 하지 말자고 생각했는데, 자신이 없더라. 욕 좀 먹더라도 하던 것을 또 하자 싶었다. 국내는 오래 갔으니 해외로 가보자는 생각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저는 프로그램이 잘 되고 시청률이 좋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함께 일하는 사람들이 많지 않냐. 다들 자신의 직과 커리어를 들고 나선 거니까 실패하면 서로가 난감해진다"고 강조했다.

나영석PD는 "많은 사람들이 좋아하고 기대를 해주니까 새로운 시도에 주저하게 된다. 성공의 맛을 봐서 그런 가"라고 고민을 털어놓기도 했다.

유재석은 조심스럽게 연봉을 물었고, 나영석은 "돈 좀 받았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다만 '40억 연봉설'에 대해서는 "그게 연봉은 아니다. 기사가 났을 때 뭐라고 얘기하기 민망했다"고 부인했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