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 퀴즈 온 더 블럭 2' 김태호PD "예능의 미래? 유재석 有無로 나뉘어"

이상은 기자

입력 2019-10-23 02:02:1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02301001605300077291.jpg
'유 퀴즈 온 더 블럭 2' 김태호PD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2' 방송 캡처

'유 퀴즈 온 더 블럭 2' 김태호PD가 예능의 미래를 전망했다.

22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2'에서는 상암동을 찾은 유재석과 조세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재석과 조세호는 김태호PD와 전화연결을 진행했다.

김태호PD는 유재석에 대해 "연탄처럼 자신을 태우는 삶"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내 인생을 콘텐츠로 만든다면 첫 자막이나 내레이션을 뭘로 하겠냐"라는 질문에 "저는 제 인생의 주인공이라고 생각해본 적이 없다. 그래서 특별출연"이라고 답했다.

김태호PD는 영향을 준 대중문화 스타로 유재석을 꼽으며 "2001년도에 입사해서 항상 응원이 됐던 건 유재석의 프로그램이었다. '동고동락' 보느라 제 일을 못했다"고 전했다.

그는 앞으로 함께 일하고 싶은 스타 역시 유재석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예능의 미래'에 대한 질문에 김태호PD는 "새 프로그램 준비하다 보면 익숙한 것과 타협하는 경우가 많다. 새로움이 표출될 수 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이어 "유재석이 있는 프로그램과 없는 프로그램으로 예능의 미래가 나뉠 것"이라고 말해 유재석을 미소짓게 했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