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제 대학 53% "정시 30% 미만이 적정"…교육부와 갈등 전망

연합뉴스

입력 2019-10-23 08:38:3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02301001607900077431.jpg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시정연설을 마친 뒤 자유한국당 의원석으로 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학입시의 정시모집인원 비중에 대해 의견을 낸 전국 4년제 대학 중 53%가 "30% 미만이 적정하다"고 본다는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 조사 결과가 나왔다.

정시 비중 50% 이상에 손을 들어준 대학은 한 곳도 없었고, 40% 이상이 적정하다고 답한 대학도 5곳뿐이었다.

이는 주요 대학을 중심으로 정시 확대를 추진키로 한 정부 방침과 배치되는 의견이어서 앞으로 교육부와 대학 사이의 갈등이 예상된다.

23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에 따르면, 대교협이 이달 8∼16일 회원 대학 198개교에 보낸 설문조사지에 회신한 89개교의 응답에서 이런 결과가 나왔다.

조사에서 '전체 모집인원 대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위주 전형의 적정한 비율은 어느 정도라고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회신 대학의 과반인 52.8%(47곳)가 "30% 미만"이라고 답했다.

"30% 이상∼40% 미만"이 적정하다고 답한 대학이 34.8%(31곳)로 그 다음으로 많았다.

"40% 이상∼50% 미만"을 택한 대학은 5.6%(5곳)뿐이었고, "대학 자율에 맡겨야 한다"고 답한 대학이 6.7%(6곳)였다.

수능 위주 전형이 50% 이상이어야 한다고 답한 대학은 단 한 곳도 없었다.

수도권(서울·인천·경기) 대학과 지역 대학으로 나눠보면, 지역 대학에서 정시 비율을 낮게 잡기를 원하는 경향이 더욱 뚜렷하게 나타났다.

지역 대학의 경우 34곳이 "30% 미만"을, 11곳이 "30% 이상∼40% 미만"을 택했으나, 수도권 대학의 경우 20곳은 "30% 이상∼40% 미만"을, 13곳은 "30% 미만"을 원했다.

입학정원 규모별로는 대형 대학일수록 "30% 이상∼40% 미만"을 선호하고, 중소규모 대학일수록 "30% 미만"을 선호하는 경향이 보였다.

'학교생활기록부 항목 추가 축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서는 "축소 반대"라고 답한 대학들이 더 많았다.

회신 대학의 56.2%(50곳)가 "축소 반대"를, 43.8%(39곳)가 "축소 찬성"을 택했다.

이 중 수도권 대학은 77%(39곳 중 30곳)가 "축소 반대"를 택한 반면, 지역 대학은 60%(50곳 중 30곳)가 "축소 찬성"을 택해 상반되는 입장을 드러냈다.

'만약 학생부 항목을 축소한다면 제공받지 않아도 될 항목'을 묻는 문항에 대학들은 자율활동(22.5%), 독서활동(15.7%), 동아리활동(14.2%), 봉사활동(14.2%), 수상경력(11.2%) 등을 꼽았다.

학종 자기소개서 폐지에 관해서는 찬성(44곳·49.4%)과 반대(43곳·48.3%)가 팽팽했다.

자소서 폐지에 찬성한 대학들은 "학생부·면접 등 다른 요소로 평가가 가능하다"고 답했고, 폐지에 반대한 대학들은 "활동의 과정중심 평가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번 조사는 전 의원이 지난 4일 교육부·대교협 등에 대한 국회 교육위 국정감사에서 "정시 확대 여론에 대한 대학의 입장이 어떤지 대교협이 의견을 수렴해달라"고 요청하면서 이뤄졌다.

대교협 회원 대학 198개교 가운데 국공립대학 20곳과 사립대학 69곳 등 89곳이 조사 기간에 회신해 응답률은 44.9%였다.

이번 대교협 조사에 응한 대학을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서울·인천·경기) 대학이 39곳(43.8%), 지역 대학이 50곳(56.2%)이었다. 입학정원 규모별로는 3천명 이상이 21곳(23.6%), 2천명 이상∼3천명 미만이 15곳(16.9%), 1천명 이상∼2천명 미만이 30곳(33.7%), 1천명 이하가 23곳(25.8%)이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