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농구 올림픽 예선 국대 예비엔트리 선발

김한별·이주연등 경인구단 '눈길'

김종찬 기자

발행일 2019-10-24 제1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경인지역 구단 소속 여자 농구 선수들이 대거 태극마크를 달고 올림픽 최종 예선 출전권 획득에 도전한다.

대한민국농구협회는 11월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열리는 국제농구연맹(FIBA) 올림픽 프레 퀄리파잉 토너먼트에 출전할 여자 국가대표 예비 엔트리 24명을 선발했다고 23일 발표했다.

예비 엔트리에는 김한별·이주연·박하나·배혜윤(이상 용인 삼성생명)과 신지현·고아라·강이슬·백지은(이상 부천 KEB하나은행), 김이슬·김단비·김연희·한엄지(이상 인천 신한은행) 등 총 12명이 포함됐다.

다음달 14일부터 17일까지 열리는 이 대회에는 한국, 뉴질랜드, 중국, 필리핀이 출전하며 상위 2개국이 2020년 2월 열리는 올림픽 최종 예선에 나갈 자격을 얻는다.

FIBA 랭킹 18위 우리나라는 대회 첫날(14일) 중국(7위)과 첫 경기를 치르고 16일 필리핀(47위), 17일 뉴질랜드(42위)와 차례로 맞붙는데 뉴질랜드 전이 최종 예선 진출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한편, 한국 여자농구는 2008년 베이징 대회 이후 올림픽 본선 무대를 밟지 못하고 있다.

/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

김종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