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전국체전 우승컵 탈환… 팔 걷어붙인 경기도체육회

중장기계획 TF팀 구성·운영 방침

송수은 기자

발행일 2019-10-24 제1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경기도체육회가 2020년 열릴 제101회 전국체육대회에서 종합우승을 탈환하기 위한 전략 구상에 나섰다.

23일 도체육회에 따르면 단체전 등 토너먼트 종목의 1회전 탈락에 대한 개선책을 마련하고, 기록 종목의 전력 보강을 위한 우수선수 영입, 도내 우수선수의 타 시·도 유출방지를 위한 종합 대책을 강구했다.

또한 축구 여자대학부와 세팍타크로 여자일반부 등 전국체전 미출전 종목에 대한 팀 창단 및 선수 육성방안에 대한 중장기적 계획 수립과 추진을 위해 곽성호 총괄본부장을 중심으로, 전국체전 종합우승을 위한 TF팀을 구성·운영할 방침이다.

최충열 체육지원과장을 경기운영부장 직무대행으로 인사 발령해 인적쇄신도 단행했다.

이르면 올해 안에 TF팀에서는 종목별 회장, 사무국장 등과의 종목 특성에 맞는 분야별 간담회를 통해 의견을 수렴하고, 2020년 경북 전국체전 종합우승 탈환을 위한 전략을 수립하기로 했다.

아울러 도내 우수선수 유출 방지를 위한 대책 또한 마련할 계획이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