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해철 '조국사태 구원투수' 급부상… 총선·장관 선택 기로

김연태·김성주 기자

발행일 2019-10-24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文대통령 핵심 측근 '3철'중 한명
'사법개혁' 맡을땐 의원 내려놔야
3선땐 당내지도부 도전 가능성도

강연서 역사적 소명에 복잡한 심경

차기 법무부장관 후보로 유력하게 거론되는 전해철(안산상록갑)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향후 거취가 정치권의 최대 관심사로 부상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3철' 중 한 명인 전 의원이 내년 총선을 불과 6개월 앞두고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중도 사퇴한 자리인 '장관직 수행'과 '3선 도전'이라는 선택의 기로에 서게 됐기 때문이다.

그는 법무부 장관에 임명되면 문재인 정부의 사법개혁 완수라는 '역사적 소명'을 짊어지는 대신 의원직은 내려놔야 한다.

반면 내년 총선을 진두지휘하며 3선에 성공한다면 한층 두터워진 당내 입지를 토대로 '원내대표', '당대표' 등에 도전함으로써 탄탄한 정치적 대로를 걸을 수 있다.

다만 그가 장관으로 가든, 총선으로 가든, 발자취 만큼은 결코 가볍지 않을 것이란 게 정가의 판단이다.

이런 기로 속에 전 의원은 23일 열린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정치아카데미 강연에서 복잡한 심경을 표출했다.

전 의원은 이날 사법 개혁에 대해 많은 시간을 할애해 설명하며 "참여정부가 끝나고 백서를 썼는데 공수처법과 검경수사권 조정을 하지 못한 것이 아쉽다고 평가했다"며 "다음 정부에서 그간의 노력이 이어지지 못한 것이 아쉽다. 당시 공수처법이 통과됐다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정 마비를 막을 수 있는 기회가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학의 전 차관 사건과 고 장자연 사건 등을 예로 들어 '권력기관 개혁이 이뤄져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아울러 3선 도전에 대해선 "정권교체가 답으로 알고 노력했고 이제 정치를 하고 싶다"며 "당과 국회에서 그간의 활동이 미비했는지 모르지만 정치를 하고 싶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갑작스런 조국 전 장관의 사퇴여서 청와대 참모들도 후임자를 생각할 수 없었던 차에 당에서 많은 권유가 있지만, 당초 말한 대로 당과 국회에 남아 일하고 싶다"며 "차기 법무부장관 결정 과정에서는 내 의견을 얘기하겠지만, 필요하다면 마다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연태·김성주기자 kyt@kyeongin.com

김연태·김성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