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정릉 아리랑시장 찾은 백종원, 12번 폐업한 조림백반집 호평

이상은 기자

입력 2019-10-24 01:23:1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102401001714700082561.jpg
골목식당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처

'골목식당' 백종원이 정릉 아리랑 시장 조림백반집의 맛을 칭찬했다.

23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정릉 아리랑 시장을 찾은 백종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조림백반집은 12번의 폐업을 거쳐 현재 13번째 장사를 이어가고 있었다.

백종원은 조림백반집이 28년간 개업과 폐업을 반복한 이유를 파악하기 위해 점심장사를 관찰했다.

관찰 결과 손님들은 자꾸만 음식을 남겼고, 사장님은 모든 양념을 그때 그때 하는 모습을 보였다.

사장님은 13번 가게를 옮긴 것에 대해 "끈기가 있어야하는데 손님 없으면 애가 터진다. 손님 많은 곳을 찾다가 포기했다. 길어야 1년했다"고 설명했다.

백종원은 가장 많이 나간다는 갈치조림을 주문해 시식했다. 비린내를 걱정하던 그였지만 의외의 호평이 나왔다. 반찬으로 나온 나물무침도 무난한 평가를 받았다.

백종원은 "괜찮다. 맛있다. 왜 망했는지 미스터리다"고 의아해 했다.

하지만 조림백반집 주방의 위생상태는 문제였다. 백종원은 주방의 플라스틱 조리도구를 전부 바꾸라고 지적했다.

냉장고를 뒤져보던 백종원은 "전형적 옛날 방식이다. 안 좋은 습관이다. 주방 관리는 낙제"라고 말했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