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언대]'테러 안전 대한민국' 국민 관심·실천 중요

방석배

발행일 2019-10-30 제2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방석배 화성동탄경찰서 경비작전계 경장
방석배 화성동탄경찰서 경비작전계 경장
최근 흥행한 영화 '엑시트'는 약 940만 국민이 관람한 대표적인 재난영화이다. '엑시트'에서 발생한 재난은, 극중 한 인물이 회사에 앙심을 품고 고의로 유독가스를 유출시켜 불특정 다수에게 피해를 입힌 일종의 테러이다. 주인공이 유독가스 테러에 대응하며 탈출하는 과정이 주된 스토리다. 영화평론가들은 '엑시트'를 유독가스 테러라는 신선하고 독특한 소재를 이용하여 재난 상황을 '웃프게' 풀어낸 영화로 평가하고 있다. 다른 시각으로는 이와 유사한 테러가 현실에서도 일어날 수 있으며, 안전 불감증이 만연한 우리나라 사회를 꼬집는 것으로 볼 수도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2016년 국회 본회의에서 테러방지법이 통과되어 시행되고 있다. 이를 근거로 경찰청도 갈수록 다양해지는 테러 범죄에 대응하기 위해 테러 취약시설(국가중요시설 및 다중이용시설)을 주기적으로 지도점검하고, 테러 예방 훈련 및 교육을 실시해 테러 대응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일반 시민들도 테러에 대한 진지한 관심이 필요하다. '엑시트'의 한 장면에서 흰 연기(유독가스)가 퍼지고 있음에도 일반 시민들은 아무렇지 않게 그저 특별한 상황으로 인식하고 그 연기를 배경으로 휴대폰 촬영을 하다가 가스에 중독되어 쓰러지는 모습을 볼 수 있는데, 이는 안전불감증의 심각성을 내비친다. 영화 속 시민들이 평소 테러가 발생했을 때의 행동요령을 알고 있었다면 이러한 위험한 행동을 하지 않았을 것이다.

스스로의 안전을 위해 테러에 대한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 대테러센터 홈페이지(www.ncte.go.kr)에 게시된 테러 대비 행동요령을 익히는 등 시민들의 의식 전환이 중요하다.

또 일상생활 중 테러 의심 상황이 있을 시 즉시 112로 신고하여 테러에 대한 초동조치가 신속히 이루어지도록 협조하면 테러로부터 안전한 대한민국을 경찰과 시민들이 함께 만들어 나갈 수 있을 것이다.

/방석배 화성동탄경찰서 경비작전계 경장

방석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